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염 증상으로 수액주사 맞은 50대 여성 숨져…경찰 수사

연합뉴스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4일 10:23     발행일 2018년 09월 14일 금요일     제0면
인천 한 개인병원에서 장염 증상으로 수액 주사를 맞은 50대 여성이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25분께 인천시 부평구 모 개인병원에서 수액 주사를 맞은 A(54·여)씨가 심정지 증상을 보인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A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대형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신고 약 20분 만인 오후 6시 42분께 숨졌다.

조사 결과 A씨는 전날 오후 5시 50분께 장염 증상으로 개인병원을 찾아 항생제와 위장약을 섞은 수액 주사를 맞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 유족은 경찰에서 "아침에 (A씨가) 배가 아프다며 병원에 갔다"며 "평소 앓는 지병은 없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 부검 결과가 나오는 대로 병원 측의 업무상과실 여부를 수사할 것"이라며 "수액 주사를 놓은 의사와 간호사를 불러 조사하고 원장도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지 살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에서는 앞서 이달 초에도 한 의원에서 이른바 '마늘주사'로 알려진 수액 주사를 맞은 60대 여성 2명이 패혈증 쇼크 의심 증상을 보이다가 1명이 숨졌다. 이들은 세균성 패혈증이 의심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