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번 국도서 출근길 광역버스 등 4중 추돌사고…28명 부상

임진흥 기자 jhlim@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9일 11:00     발행일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제0면
의왕시 1번 국도에서 출근 시간 서울로 향하던 광역버스가 포함된 4중 추돌사고가 발생, 출근길 만차를 넘어 입석으로 가득찼던 버스 승객 등 30여 명이 다쳤다.

19일 오전 7시45분께 의왕시 왕곡동 1번 국도 의왕방면 도로에서 A씨(57)가 몰던 14t 화물차가 차량정체로 정차 중이던 차량 사이를 파고들어 7900번 버스와 벤츠 승용차, K5 승용차의 뒷부분을 연달아 추돌했다.

이 사고로 입석 승객을 포함해 70여 명이 타고 있던 버스에서 28명의 부상자가 발생했고, A씨와 승용차 운전자 2명도 목 등에 통증을 호소해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가 난 버스는 수원과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로 탑승 정원이 41명이지만, 당시 정원을 크게 초과한 상태였다.

승객들의 부상 정도는 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으나, 입석 승차금지를 어기는 등 버스기사와 승객들의 안전불감증이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정체구간을 맞닥드린 A씨가 속도를 제때 줄이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또 버스가 입석 금지 조치를 위반한 것으로 보고, 버스회사를 상대로 사업정지와 과태료 처분 등 처벌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의왕=임진흥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