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택시 빼앗은 20대 만취승객 오산서 새벽 질주

강경구 기자 kangk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9일 17:02     발행일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제0면
만취한 20대가 택시를 빼앗아 몰고 다니다가 고속도로에 올라타기 직전 경찰에 검거됐다.

화성동부경찰서는 19일 강도 등 혐의로 A씨(27)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3시께 오산시 외삼미동 도로에서 택시를 타고 가다가 강도로 돌변, 기사 B씨(61)를 주먹만 한 돌멩이로 수차례 때린 뒤 택시를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30여 분 전 수원 인계동에서 택시에 승차해 병점 방향으로 가달라고 말한 상태였다.

돌멩이는 미리 준비한 것으로 추정된다.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사건현장 주변에 인력을 긴급배치한 경찰은 40여 분 뒤 경부고속도로 오산TG 앞 교차로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A씨를 검거했다.

택시를 빼앗은 곳에서부터 이곳까지 직선거리는 6㎞에 달한다.

A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88%의 만취 상태에서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오산=강경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