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문세 "이경규, 내가 호텔 잡아줘"…무슨일이?

설소영 기자 wwwssy@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20일 08:41     발행일 2018년 09월 20일 목요일     제0면

▲ JTBC '한끼줍쇼' 방송 캡처. JTBC
▲ JTBC '한끼줍쇼' 방송 캡처. JTBC
가수 이문세가 개그맨 이경규 딸 이예림의 탄생 비화를 밝혔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이문세와 크러쉬가 밥동무로 출연했다.

강호동은 이문세에게 "예림이 탄생에 큰 역할을 했다고 하더라"라고 질문했다. 이경규는 "이런 얘기 할까봐 내가 싫어했던 거다. 그냥 내가 얘기를 해줄게"고 답했다.

이문세는 "일단 들어보겠다"고 했다. 이경규는 "내가 예림이 엄마와 연애를 할 때, (이문세 부부와)같이 놀러 다녔다. 그 얘기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그게 예림이 탄생과 무슨 상관이냐"고 묻자 이문세는 "호텔을 내가 잡아줬다"며 "저는 결혼을 했을 때고, 이경규는 막 연애를 시적하던 시점. 그 때 우리가 같이 커플 여행을 안갔더라면 예림이가 없었을 수도 있다"고 폭로했다.

이문세는 "우리 부부는 그냥 커플 여행의 도구였을 뿐"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설소영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