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화의 물결’ 인천, 동북아 평화특별시로 뜬다

‘교동 평화산단’ 내년 기본조사
서해 남북평화도로 건설 속도
남북교류 평화전진기지로 도약

주영민 기자 jjujulu@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20일 20:35     발행일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제1면
인천시가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나온 평양 공동선언을 기반으로 동북아 평화 특별시 도약에 박차를 가한다.

20일 시에 따르면 평양 공동선언의 주요 내용과 문재인 대통령과 박남춘 인천시장의 공약을 아우르는 동북아 평화 특별시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먼저 시는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3대 벨트 구축 사업 중 하나인 인천을 중심으로 영종도~신도~강화~개성~해주를 잇는 서해 남북평화도로를 건설하기 위해 2021년 선도사업으로 영종~신도 간 도로를 착공한다.

또 황해 경제권 시대의 거점을 확보하고 미래 성장 동력 산업 육성을 통한 국가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남한의 자본과 기술·북측의 노동력을 결합시킨 평화산업단지를 강화 교동에 조성하고자 내년부터 기본 조사를 시작, 산업통상자원부·통일부 등 정부 관계부처와 협의를 거쳐 오는 2021년 산업단지 지정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한다.

군사 분야 합의문에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를 평화 수역으로 만들고 공동어로구역을 지정하기로 합의됨에 따라 시는 남북공동어로구역 1개소 이상을 설치하고 어획물 거래(판매)를 위해 국비를 포함 50억의 예산을 확보하기로 했다.

시는 공동어로구역 인근 항포구에 수산물 처리·저장 시설을 확충한 뒤 오는 2021년 남북공동어로구역 내 조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시는 남북 간 항로 개설을 통한 교역 활성화와 인천국제공항을 대북 교류 관문으로 추진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 남북경제협력 계획수립 용역에 착수한다.

용역 이후 환 황해권 물류 및 여객(카페리 등) 여건 및 정부 정책 방향과 연계해 인천이 한반도 평화의 주역으로 대북교류 거점도시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마련하겠다는 게 시의 구상이다.

이와 함께 시는 남북 공동개최를 목표로 하는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시 2014년 아시안게임을 치르며 얻은 노하우와 10여 곳의 최신 국제 규격의 경기장을 보유한 인천의 장점을 살려 많은 종목이 인천에서 열릴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시는 다음 달 이들 대북사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남북교류협력담당관도 신설한다. 남북교류협력담당관은 평화정책팀과 교류협력팀 접경지역 지원팀 등 3팀 12명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평양 공동선언과 대통령 공약, 시장의 공약을 아우르는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라며 “다음 달 신설되는 남북교류협력담당관을 중심으로 동북아 평화 특별시 인천을 만들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영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