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면허 만취 버스 기사, 귀성객 20여명 태우고 400㎞ 질주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22일 13:00     발행일 2018년 09월 22일 토요일     제0면

술에 취한 채 귀성객을 태우고 4시간 동안 고속도로를 400㎞가량 달린 버스 기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22일 음주와 무면허 운전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K씨(59)를 입건했다.

K씨는 이날 새벽 1시 25분께 서울 강남 고속버스터미널에서 출발해 부산 노포시외버스터미널로 향하는 고속버스를 운전하던 중 5시 34분께 경부고속도로 부산방면 23.8㎞ 지점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에서 400㎞가량 떨어진 경주 인근에서 “버스가 차선을 물고 비틀거리면서 운행한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해 버스를 세웠다.

음주 측정 결과 K씨는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0.165%의 만취 상태였다.

더욱이 K씨는 지난해 2월 면허가 취소돼 버스를 몰 수 없는 상황이었다.

버스 안에는 귀성객 20여명이 타고 있었다. 4시간가량 공포에 시달렸던 승객들은 경찰의 요청을 받은 다른 기사가 운전해 양산을 거쳐 부산에 도착했다.

K씨는 경찰조사에서 “강남 고속버스터미널 인근에서 동료와 저녁 식사를 하면서 가볍게 술을 몇 잔을 마셨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면허 취소 상태인 K씨가 어떻게 버스를 몰 수 있었는지 술을 얼마나 마셨는지 등을 조사해 처벌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하지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