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우새' 김종국, 터보 원년 멤버 김정남 집 깜짝 방문…짠내나는 반전 과거

장영준 기자 jjuny54@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23일 13:10     발행일 2018년 09월 23일 일요일     제0면

▲ 터보 원년 멤버 김정남의 집을 깜짝 방문한 김종국. SBS
▲ 터보 원년 멤버 김정남의 집을 깜짝 방문한 김종국. SBS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이 터보 원년 멤버인 김정남 집을 깜짝 방문한다.

23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강한 남자' 김종국의 의외로 짠내나는 반전 과거가 밝혀진다.

이날 김종국은 원조 터보 멤버 김정남의 집을 찾아갔다. 평소 절약정신이 투철한 '잔소리꾼' 김종국은 김정남의 집 문을 열면서 부터 잔소리 폭격을 가해 눈길을 끌었다.

오랜만에 만난 두 사람은 짠내났던 연습생 시절을 회상했다. 김종국은 당시 돈이 없었던 탓에 김정남의 돈으로 김치찌개 1인분을 시켜 서로 나눠먹었던 과거 비하인드를 쏟아내 母벤져스의 마음을 짠하게 만들었다.

김종국은 첫 월급에 대한 에피소드도 풀어놓았다. 김종국은 첫 월급을 받자마자 봉투째로 부모님께 가져다 드렸다고 말하자 이를 보던 김종국 어머니는 "돈 봉투를 받았을 때 정말 눈물이 났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이어서 "(종국에게) 용돈 좀 주시지 그랬냐"는 서장훈의 농담에 김종국 어머니가 당황한 모습을 보여 모두가 박장대소 했다는 후문이다.

김종국과 김정남의 짠내나는 과거 회상은 23일 오후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영준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