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투3' 김승현 "과거 공효진-핑클 멤버, 나 좋아해" 폭탄 고백

장영준 기자 jjuny54@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26일 16:28     발행일 2018년 09월 26일 수요일     제0면

▲ 배우 김승현이 '해피투게더3'에 출연했다. KBS
▲ 배우 김승현이 '해피투게더3'에 출연했다. KBS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김승현이 공효진, 핑클 등 실명을 거론한 폭탄 고백으로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오는 27일 방송은 '내 아이디는 얼굴 천재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수려한 외모를 자랑하는 김진-조성모-김승현-남우현-강태오-송강이 출연, 6인 6색 매력 열전을 펼쳐 여심을 뒤흔들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배우 김승현은 실명을 바탕으로 한 폭탄 고백으로 현장을 들었다 놨다 했다. 김승현은 최근 '살림남'에서 드러난 '공효진이 김승현을 좋아했다'는 아버지의 말에 대해 "과장되거나 없었던 사실은 아니다"라며 강하게 인정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승현은 "과거 핑클과 함께 라디오를 하던 중 '우리 멤버 중에 널 좋아하는 멤버가 있다'는 쪽지를 받았다"며 폭탄 고백을 이어가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이에 박명수는 "그러다 내용 증명 받는다"며 오히려 걱정에 나서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김승현은 믿기 어려울 정도로 폭발적이었던 과거 초 인기 에피소드를 털어놔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승현은 "내가 명동에 가면 그 일대가 마비 됐다"며 "하루에 팬레터를 3상자씩 받았다. 개인 사서함이 있었을 정도"라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김승현은 인기가 많은 모델이 된 계기로 '샵' 오디션을 꼽아 귀를 쫑긋하게 만들기도. 그는 "샵의 멤버를 뽑는 오디션에서 3000: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까지 갔다. 최종에서 이상민이 떨어뜨려 모델로 전향했다"고 고백하는 등 '모델 데뷔'의 비화를 밝혀 그 전말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이외에도 김승현은 "차은우를 보고 내 과거 생각이 많이 났다"며 뜬금없는 고백을 해 주변의 호기심을 한껏 자극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김승현의 상상을 초월하는 과거 인기와 흥미로운 데뷔 비화는 '해피투게더3'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영준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