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의 문화유산] 대한성공회 강화성당

경기일보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10월 10일 20:17     발행일 2018년 10월 11일 목요일     제22면
▲
대한성공회 강화성당 1900년 11월15일 건립된 국내 최초의 한옥 성당으로 사적 제424호로 지정됐다. 건립자는 한국 성공회 초대 주교인 존 코르페(한국명 고요한)이다.

이 성당은 서양의 바실리카식 교회건축 공간구성을 따르고 있으나 가구 구조는 한식 목구조와 기와지붕으로 되어있는 점이 특징이다. 구조와 외관을 한국전통 건축양식에 적응시킴으로서 외래종교에 대한 거부감을 완화하는 수단으로 활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성공회 강화성당은 서쪽에 출입문을 배치하여 서구 형태를 취하면서 전체적으로는 배(船)모양을 본 떠 뱃머리인 서쪽에는 외삼문 및 내삼문과 동종을 배치하고, 중앙에는 성당을 두었다. 후미에는 사제관을 배치하여 특이한 양식을 보여주고 있다.

이 곳은 1910년대까지 강화 지역 선교의 중심이 되었으며 성공회 신학교인 성미가엘신학교가 이곳에 설립된 이후 성공회 한국선교의 중심 역할을 하였다. 한국인으로서는 첫 성공회 사제가 된 김희준 신부를 배출하였다. 문화재청 제공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