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9월 취업자 4만5천명 늘었지만 여전히 실업자는 9개월 연속 100만명 유지

구예리 기자 yell@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10월 12일 13:23     발행일 2018년 10월 12일 금요일     제0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할 것으로 우려됐던 9월 취업자 수가 추석과 폭염 해소의 영향으로 증가세를 유지했다.

하지만 숙박·음식점 취업자 감소 등의 영향으로 고용 부진은 여전하며 실업자는 9개월 연속 100만 명을 넘고 있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705만 5천 명으로 1년 전보다 4만 5천 명 증가했다.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 2월부터 8개월 연속 10만 명대 이하에 그치고 있다.

7∼8월은 연속 1만 명을 밑돌면서 9월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로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지만 증가세를 유지하고 전월(3천 명)보다는 증가 폭이 개선됐다.

그러나 4만 5천 명은 올해 들어 세 번째로 낮은 증가 폭으로 여전히 상황이 좋지는 않다고 통계청은 평가했다.

취업자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과 정보통신업, 농림어업 등에서 증가했지만,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 도매 및 소매업, 숙박 및 음식점업에서 줄었다. 특히 숙박·음식점업 취업자는 8만 6천 명이 감소했다.

제조업 취업자는 1년 전보다 4만 2천 명 줄었다. 6∼8월 3개월 연속 10만 명 이상 감소했던 점을 고려하면 다소 개선된 수치다.

이는 추석을 앞두고 소비재 관련 제조업과 자동차·조선 등 기타운송장비 제조업 취업자 감소 폭이 둔화했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고용률은 61.2%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내리며 올해 2월부터 8개월 연속 하락하고 있다.

실업자는 102만 4천 명으로 1년 전보다 9만 2천 명 증가했다. 실업자는 9개월 연속 100만 명을 유지하고 있다. 외환위기 여파가 있었던 1999년 6월∼2000년 3월 10개월 연속 실업자 100만 명 이상이 계속된 이후 가장 긴 기간이다.

실업률은 3.6%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 올랐다. 9월 기준으로는 2005년 9월(3.6%) 이후 가장 높았다.

정부는 여전히 일자리 상황이 엄중하다고 보고 정책 수단을 총동원해 일자리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정부 관계자는 “7∼8월 대비 고용 증가 폭은 소폭 개선됐지만 여전히 좋지 않다”며 “투자 활성화, 혁신성장 등으로 우리 경제의 일자리 창출 능력을 제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예리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