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대 의심’ 보육교사, 맘카페 신상공개후 극단적 선택…“미안하다” 유서

양형찬 기자 yang21c@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10월 16일 17:54     발행일 2018년 10월 16일 화요일     제0면
아동 학대 의심을 받고 인터넷 카페에 신상이 공개된 30대 어린이집 교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6일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2시50분께 김포시 통진읍 한 아파트 앞에서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37·여)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경찰이 아파트 엘레베이터 CCTV 등을 확인 결과 A씨는 자신이 사는 이 아파트 14층에서 스스로 뛰어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A씨 옆에는 “내가 다 짊어지고 갈테니 여기서 마무리됐으면 좋겠다”며 “어린이집과 교사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해 달라.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A씨는 앞서 이달 11일 자신이 일하는 인천시 서구 모 어린이집 나들이 행사 때 원생 1명을 밀치는 등 학대한 혐의로 경찰에 신고된 상태였다.

당시 한 시민이 “특정 어린이집 조끼를 입고 있는 보육교사가 축제장에서 원생을 밀쳤다”며 “아동 학대인 것 같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A씨에 대한 조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인천과 김포지역 인터넷 맘카페에 A씨를 성토하는 글이 올라왔고 그의 실명과 어린이집 이름까지 함께 공개돼 논란이 커졌다.

A씨가 숨진 사실이 알려지자 이날 청와대 국민 청원에는 ‘맘카페에서는 억울한 누명을 쓰고 자살한 보육교사의 실명과 어린이집 이름까지 돌았다’며 무분별한 신상털기를 처벌해달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경찰은 A씨의 범죄 혐의점이 밝혀지지 않은 만큼 내사 종결로 사건을 마무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맘카페 글을 확인해보고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에 해당하는지를 검토해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포=양형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