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T 위즈 이진영 은퇴…“젊은 선수들에게 기회 양보”

이광희 기자 kh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10월 19일 15:56     발행일 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제0면
▲ 이진영.경기일보 DB
▲ 이진영.경기일보 DB

‘국민 우익수’라는 칭호를 받으며 한국프로야구(KBO)에서 맹활약을 펼쳤던 KT 위즈 이진영(38)이 은퇴한다.

KT는 19일 이진영이 이숭용 신임 단장을 만나 은퇴 의사를 전했고, 구단은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지난 1999년 쌍방울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SK, LG를 거쳐, 2016년 KT로 이적한 이진영은 올 시즌까지 20년간 선수 생활을 했다.

2006년 WBC 국가대표로 출전해 대한민국의 4강 진출에 기여하면서 ‘국민 우익수’라는 별명을 얻는 등 KBO의 대표 타자로 자리매김한 그는 역대 7번째 2천100안타를 비롯, 13번째 3천루타 등 KBO의 큰 족적을 남겼다.

이진영은 “팀에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고참으로 책임감을 느끼는 한편, 젊은 친구들에게 기회를 양보하는 것이 맞다는 판단으로 ‘은퇴’라는 결단을 내렸다”면서 “선수생활을 마치는 것은 아쉽지만, 프로 생활 20년 동안 최선을 다했고, KT를 비롯한 그동안 소속 구단과 항상 응원해준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한다. 다른 모습으로 팬들 앞에 서 야구계에 도움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은퇴 소감을 밝혔다.

이광희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