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야, ‘기무사 계엄문건’ 국방위 청문회 실시 합의

김재민 기자 jmkim@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11월 08일 18:52     발행일 2018년 11월 09일 금요일     제4면

여야는 8일 박근혜 정부 시절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의 계엄령 문건과 관련, 국회 국방위원회 차원에서 청문회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회동에서 “기무사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소관 상임위인 국방위가 청문회를 개최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청문회는 지난 7월 기무사 계엄문건과 관련해 국방부 특별수사단과 검찰의 수사결과가 나오면, 국회 국방위 협의를 거쳐 청문회를 열기로 합의했던 데 따른 후속 조치”라고 설명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이어 “기무사 계엄문건 관련 청문회는 그동안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 때마다 논의해온 사안”이라면서 “마침 어제 군검 합동수사단이 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사실상 활동이 종료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여야는 또한 지난 5일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에서 합의한 사안들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3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만들기로 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여야정 협의체에서 합의한 내용이 합의에만 그치지 않게 하려고 12월까지 모두가 현실화되고 입법·제도화하고 예산으로 뒷받침될 수 있는 작업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히 탄력근무제의 경우,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에서 오는 20일까지 노사간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국회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인천 부평을)는 “경사노위에서 가능한한 합의를 통해 안을 만들고 국회가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여의치 않을 경우 국회서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