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네이버 브이베트남, 10개월만에 MAU 2배 증가

베트남 이용자 중심의 차별화된 엔터 콘텐츠 제공

백상일 기자 baeksi@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11월 08일 18:58     발행일 2018년 11월 08일 목요일     제0면
▲ 베트남 하트비트현장. 사진/네이버
▲ 베트남 하트비트 현장. 사진/네이버

브이베트남이 베트남 현지에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하며 성장하고 있다.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는 8일 브이라이브가 베트남 이용자를 중심으로 선보이고 있는 브이베트남이 최근 650만 MAU(월 이용자수)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10개월 만에 2배 증가한 수치다. 올해 7월부터 새롭게 선보인 베트남 공식 음악 프로그램인 ‘V HEARTBEAT(브이 하트비트)’와 글로벌 연예 정보를 제공하는 ‘V TODAY(브이 투데이)’ 등 차별화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와 다양한 기술적 실험들이 성장 배경으로 분석되고 있다.

브이베트남을 이끌고 있는 네이버 박동진 리더는 “뮤직비디오나 하이라이트 영상이 아닌 팬들과 대화하며 나눈 개인영상이 1억 재생수가 넘은 것은 이례적으로 브이라이브가 스타와 팬이 가깝게 소통할 수 있는 글로벌 플랫폼으로서 자리잡았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베트남에서도 브이라이브가 15세~24세 이용자가 가장 많이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로 성장할 수 있도록 현지 업계와 계속해서 다양한 협업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백상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