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왕, 하수도料 19%↑

지난해 19억8천만원 적자… 요금인상 불가피

임진흥 기자 jhlim@ekgib.com 노출승인 2010년 10월 26일 20:34     발행일 2010년 10월 27일 수요일     제9면
의왕시는 하수도 요금을 현행보다 19% 인상하기로 했다.

26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하수도공기업 특별회계 결산결과 2008년 9억5천500만원보다 208%가 증가한 19억8천900만원의 적자가 발생했다. 또 하수처리에 따른 총괄원가는 765.15원/t이나 하수도 평균요금은 348.9/t으로 현실화율이 45.6%에 불과해 요금인상이 불가피하다고 판단, 상수도 요율체계의 연계성을 고려해 업종 단순화 및 누진체계를 정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시는 내년 1월1일부터 하수도요금 부과업종 통합 및 누진체계를 업무용·영업용을 일반용, 욕탕1·2종을 대중탕용으로 각각 통합해 기존 6개 업종에서 4개 업종으로 개선하고 공공하수도 사용료를 평균 19% 인상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전용 또는 공용급수에 따른 가사용을 비롯해 담배·연탄·양곡·문방구·지물포·철물 등 소매업과 부동산중개업·행정서사업·수예점·만화가게·구멍가게 등으로 10㎡ 미만의 소규모 가게인 가정용의 경우 1~20t을 사용하면 기존 216원에서 285원으로, 대중탕은 1~500t을 사용할 경우 319원에서 370원으로 각각 인상되며 공장시설인 산업용은 ㎡당 299원에서 340원으로 오른다. 

의왕=임진흥기자 jhlim@ekgib.com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