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발전소 없는 산업단지 ‘팥없는 찐빵’

경기북부 섬유산업 ‘르네상스’ 연다

이종현 기자 major01@ekgib.com 노출승인 2010년 10월 26일 21:20     발행일 2010년 10월 27일 수요일     제8면
   
▲ 양주 검준산업단지 입주 염색업체들이 공업용수가 턱없이 부족해 3배 이상 비싼 상수도와 하천수를 연수해 사용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③ 발전 가로막는 요인과 구체적 대안은

“산업단지만 개발하면 무엇합니까. 공장이 필요로 하는 열과 공업용수 등 인프라를 구축하기에는 규제가 너무 많습니다.”   한상진 양주검준염색사업조합 이사장은 섬유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가장 기본적인 인프라인 공업용수의 안정적 공급과 열병합발전소를 통한 열 공급부터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산업단지에 입주한 섬유업체들에게 가장 절실한 것이 값싼 열과 물(공업용수)의 안정적 공급이다.

염색은 물과 불의 전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유틸리티 비용면에서 가장 소외돼 있는 양주지역 염색공장들은 충분한 공업용수 공급과 값싸게 열을 공급받을 수 있는 열병합발전소 건립을 바라고 있다.

검준산업단지에 입주한 업체들은 공업용수가 턱없이 부족해 t당 448원인 공업용수보다 3배 이상 비싼 상수도와 하천수를 연수해 사용하고, 벙커C유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한 방침 때문에 값비싼 도시가스(617원)를 사용하는 등 막대한 비용을 부담하고 있다.

경기북부지역 섬유업체들은 인프라 외에 3D업종 기피로 인한 인력 확보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양주의 섬유업체 S사 박모 대표는 “내국인에게 초임 170만원에 매년 10만원씩 올려주겠다고 해도 사람을 구할 수 없을 정도로 인력 구하기가 너무 힘들다”고 하소연한다.

최근 모처럼 호황을 맞고 있지만 공장 가동률은 80%에도 미치지 못한다. 주문이 밀려들고 있지만 사람이 없어 기계 10대 중 2대꼴로 놀리고 있는 실정이다.

경기도 2청이 양주시를 비롯해 포천·동두천·연천 등의 353개 섬유업체를 대상으로 인력수급 현황을 조사한 결과 내·외국인을 포함 필요 인력은 1만317명이지만 8천47명 고용에 그쳐 10명 중 2명이 모자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풍부한 공업용수·값싼 열
인프라 구축 최우선돼야

주문 밀려드는데 사람 없어
만성 구인난 풀어야할 숙제

양주시(222개 업체)의 경우 6천721명이 필요하나 5천428명 고용에 그쳐 1천293명이 모자라는 상태이며 연천 484명, 포천 421명, 동두천 72명 순으로 근로자가 부족해 조업에 차질을 빚고 있다.

포천에서 수출용 의류를 생산하는 D사 대표는 “한달 평균 8만여벌을 주문받아 60~80명의 인력이 필요한데 현재 인원은 외국인 근로자 6명을 포함해 30여명에 불과하다”며 “내국인들은 일이 힘들다는 이유로 거들떠 보지도 않아 외국인 근로자를 추가 신청했지만 이마저도 배정받기가 하늘의 별 따기”라고 말했다.

경기북부 섬유업체들은 국내 제조업체의 14.2%, 고용 8.9%, 수출의 4.1%를 차지하는 기간산업이면서도 마케팅은 전문성이 취약하고 관리, 기획 인력 등도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이에 따라 세계 고급 니트제품의 40%를 생산하고 있는 경기북부를 섬유산업기지로 육성하기 위한 다각적인 지원방안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한국섬유소재연구소 관계자는 “니트 관련 섬유산업을 선도하는 기업들과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니트 관련 신제품, 신기술 개발 등 세계시장 개척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며 “해외 마케팅 능력이 부족한 업체들을 위해 현지 바이어와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고부가가치 창출과 섬유업체의 산업단지 집적화 등을 유도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경기북부지역은 산업인프라가 취약하고 도로 등 사회간접자본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섬유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섬유전용 산업단지 조성에 앞서 열악한 교통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 국지도 39호선 확포장과 함께 국지도 56호선 등 경기북부를 원활하게 연결하는 간선도로망이 우선적으로 확충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양주=이종현기자 major01@ekgib.com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