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산~서울 강남 버스로 30분 만에

내년부터 광역노선 운행

정일형 기자 ihjung@ekgib.com 노출승인 2010년 10월 26일 21:20     발행일 2010년 10월 27일 수요일     제8면
내년부터 오산에서 서울 강남까지 30분이면 갈 수 있게 된다.

오산시는 시 경계로부터 30㎞ 이내로 한정됐던 광역버스 운행이 지난 25일 국토해양부의 50㎞ 확대 고시에 따라 30분 만에 오산~서울 강남 간 운행이 가능한 간선급행버스를 내년부터 운행할 수 있게 됐다고 26일 밝혔다.

이 급행버스 노선은 지역 내 4개 정류장에서만 정차한 뒤 곧바로 고속도로에 진입, 그동안 만성 교통체증을 겪어 온 서울진입이 한결 수월하게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세교신도시 등의 개발로 인해 급증하고 있는 교통수요가 한결 수월하게 될 뿐 아니라 앞으로 시의 광역교통체계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광역버스는 이용객 모두에게 환승혜택이 주어짐에 따라 서울로 출퇴근하는 시민들 1인당 연간 120여만원 이상 절감할 수 있어 전체적으로는 35억원 이상이 감축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는 조만간 대중교통전문가들을 주축으로 사업자 선정위원회를 구성하고 사업수행능력, 운영 안정성, 서비스 개선 등을 평가해 올해 말까지 버스운송사업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사업자 모집, 차량운영 시간, 정류장 장소 지정 등 구체적 기준이나 일정 등은 추후 시 홈페이지 등에 공고할 예정”이라며 “운송 준비기간을 거쳐 내년 초에는 운행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산=정일형기자 ihjung@ekgib.com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