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인경전철 ‘先개통 後준공’ 검토

市 “소음대책·운영수입보장률 등 업체측과 조율되면 우선개통 가능”

강한수 기자 hskang@ekgib.com 노출승인 2010년 10월 27일 21:19     발행일 2010년 10월 28일 목요일     제8면
용인시가 개통이 지연되고 있는 경전철을 우선 개통하고 나중에 준공처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시는 시민에게 조속히 경전철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시스템 안전성이 확보되고 소음해소 대책이 제시되면 준공 확인 전이라도 우선 개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이와 관련 사업시행자인 용인경전철㈜은 시가 운임수입을 보전해주는 최소운영수입보장률(MRG)을 애초 90%에서 79.9% 이하로 낮추고 터널형 방음벽(150억~170억원 추산)을 추가 설치하겠다는 계획서를 시에 제출했다.

시는 운임수입 보조금 지급에 따른 재정손실을 줄이고자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에 MRG 조정에 대한 검토를 요청하고 용인경전철㈜과 협약 변경에 대한 협상을 벌이고 있다.

양측은 MRG 조정 이외에 통합환승 할인과 세부적인 기술적인 문제 등도 협의 중이다.

시 관계자는 “막바지 협상을 진행하고 있어 다음 주께 선개통, 후준공에 대한 윤곽이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용인경전철(에버라인)을 올 6월 말 모든 공사와 영업 시운전을 마치고 준공 확인을 거쳐 7월 말 개통할 예정이었으나 준공 지연을 들어 10월 이후로 개통을 미뤘다.

용인경전철은 현재 공정률 97%로, 비상 대피로 안전성 표식과 소음 및 사생활 침해 민원 등이 남아 있는 상태다.  용인=강한수기자 hskang@ekgib.com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