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 광명역 죽이기 그만” 들끓는 광명시

과천청사서 1천여명 역세권 활성화 대책 촉구

김병화 기자 bhkim@ekgib.com 노출승인 2010년 10월 28일 21:28     발행일 2010년 10월 29일 금요일     제10면

   
28일 과천정부청사 앞에서 광명시민 궐기대회에 나선 양기대 광명시장, 전재희·백재현 국회의원 및 시민 1천여명이 KTX 영등포역 정차 철회 및 광명역 정상화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시범기자 sbkim@ekgib.com
 

광명시민들이 KTX영등포역 정차와 관련, 광명역 정상화 및 역세권 활성화를 요구하는 항의집회를 가졌다.

광명역정상화범시민대책위원회(상임대표 백남춘)는 28일 오후 정부 과천청사 운동장에서 양기대 시장, 전재희·백재현 국회의원, 이준희 시의장 등 지역정치인을 비롯한 유관단체장, 주민 등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등포역 정차 철회 및 광명역 활성화대책을 촉구했다.

이날 범대위는 집회를 통해 “국토부가 경부고속철도 2단계 공사구간 완공을 앞두고 발표한 ‘영등포역과 수원역 정차계획’은 정부정책의 생명인 신뢰와 일관성을 송두리째 내다버리는 결과를 초래했다”며 “서울로 집중되는 고속철 이용수요를 분산하고 도심권 교통혼잡을 완화해 국가의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국비 4천68억원을 투입, 국제적인 규모로 건설된 KTX광명역의 활성화와 정상화는 요원한 일이 됐다”고 비난했다.

광명역활성화 대책과 관련, 범대위는 ▲신안산선, 월곶~판교선 조기착공 ▲인천지하철 2호선 광명역 연장 ▲복합환승센터 건립추진 ▲광명역 시발열차 획기적 증대계획안 수립 등을 촉구했다.

백남춘 상임대표는 “국토부의 결정은 국가의 중추적인 교통수단의 하나인 철도정책을 백년의 앞을 내다보고 치밀한 정책적인 분석과 판단을 통해 결정한 것이 아니라 지역 이기주의적인 민원을 받아들인 정치적인 고려가 작용했다”고 분개했다.

광명=김병화기자 bhkim@ekgib.com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