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명 평생학습원·여성회관 통합 진통

市 추진에 시민단체 반발

김병화 기자 bhkim@ekgib.com 노출승인 2010년 11월 02일 21:27     발행일 2010년 11월 03일 수요일     제8면
광명시의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안)’에 대해 시민단체가 반기를 들고 나섰다.

광명경실련 등 지역 16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광명시고교평준화와 교육복지실현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2일 오전 11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평생학습원과 여성회관 관리과를 통합하는 시의 조직개편안에 대해 반대입장을 밝혔다.

시민모임은 “평생학습원은 연간 16만명의 시민이 평생교육과정 및 자유로운 동아리 활동을 하는 삶의 공간임에도 시는 이용시민과 단체들의 의견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직영으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또 “시는 내년부터 여성인력개발센터를 설치·운영함에 따라 여성회관 운영의 활성화가 예상되는데도 오히려 다른 부서와 통합하는 것은 운영 축소뿐만 아니라 양성평등의 취지에도 어긋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시는 “민간위탁법인이 지역 내 학습기관과 네트워크 중심역할을 할 수 있는 동력과 역할이 미흡하기 때문에 평생학습원과 여성회관 관리과를 통합해 직영운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광명=김병화기자 bhkim@ekgib.com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