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주시, 신설 ‘경기중기청 북부사무소’ 유치 나서

이종현 기자 major01@ekgib.com 노출승인 2010년 11월 02일 21:27     발행일 2010년 11월 03일 수요일     제8면

양주시가 내년 1월 신설되는 경기지방중소기업청 북부사무소 유치에 적극 나섰다.

2일 시와 경기중소기업청에 따르면 북부지역 중소기업의 접근성 불편 해소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내년 1월 북부 10개 시·군을 관할하는 2개 과 20명 이내의 경기중기청 북부사무소가 신설된다.

중기청은 오는 5일까지 북부사무소 유치를 희망하는 지자체를 대상으로 의향서와 북부사무소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지원방안을 담은 유치제안서를 접수 중이다.

시는 북부지역 중심에 위치해 타 지자체에 비해 접근성이 탁월하고, 지역 내 700여개의 섬유업체가 들어서 있어 섬유산업 발전의 허브임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섬유업체를 비롯한 중소기업체 수가 4천여개에 이르는 지역적 여건과 함께 사무실 무료 제공 등 파격적인 조건을 담아 오는 4일 의향서를 제출키로 했다.

지난 8월 포천시에 경기제2중소기업지원센터가 개소한 데 따른 지역 형평성 문제도 양주시 입장에 유리한 조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양주시 관계자는 “양주에는 신도시와 홍죽·은남 산업단지가 입지해 있어 기업지원을 위해 북부사무소 입지의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양주=이종현기자 major01@ekgib.com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