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두천지원특별법’ 힘 받는다

시, 정부 실무진 면담서 조세감면·대학신설 등 긍정적 검토

이호진 기자 hjlee@ekgib.com 노출승인 2010년 11월 07일 19:36     발행일 2010년 11월 08일 월요일     제9면
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지역경제 붕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두천시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가시화되고 있다.

동두천시는 “오세창 시장과 실무진이 지난 3일 국무총리실 산하 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을 방문, 노병인 부단장과 동두천지원특별법 등 동두천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국무총리실 지역협력팀장과 정책조정팀장 등이 참석해 실무진간의 이견을 조율했다.

시는 이날 면담에서 지난 60년간 안보희생과 미군의존 경제의 붕괴 문제에 대한 정부의 현실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했으며, 복합화력발전소 건립과 공여지 내 생태등급 조정, SOC사업에 대한 지역 역차별 해소 등 현안문제 등에 대해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지원단은 특별법보다는 공여구역특별법상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기존 입장에는 변화를 보이지 않았으나, 동두천지원특별법에 포함된 생태등급 변경과 대학 신설, 조세 감면, 예산 등의 지원 방안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검토와 협조를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시와 지원단은 국무총리실 산하에 TF팀을 설치해 동두천지역 문제를 협의하는 창구로 활용키로 합의하고, 동두천지역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키 위해 동두천종합발전계획 수립 용역을 실시키로 했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동두천시의 요구에 반응을 보이지 않았던 정부가 지원방안 마련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은 민관이 힘을 합쳐 노력한 결과”라며 “동두천지원특별법 등 구체적인 지원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두천=이호진기자 hjlee@ekgib.com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