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과천초교 체육관건설 또 ‘휘청’

민원 피해 부지 옮겼더니 이번엔 학부모들 거센반대

김형표 기자 hpkim@ekgib.com 노출승인 2010년 11월 10일 22:52     발행일 2010년 11월 11일 목요일     제8면
과천초등학교 실내체육관 건립이 인근 주민들의 반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학부모들의 반대로 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렸다.

10일 과천초교와 주민들에 따르면 과천초교는 주공아파트 10단지 주민과 11단지 주민들의 반대로 실내체육관 건립사업이 지연돼 오다 최근 민원이 없는 교사동 앞 운동장 부지에 실내체육관을 건립하기로 하고 실시설계 등 사업에 착수했다.

그러나 학부모들은 실내체육관 위치가 교실과 인접돼 있기 때문에 교실의 조망과 채광이 잘 안될 뿐만 아니라 공사 중 학생들의 안전에도 문제가 있다며 체육관 건립을 반대하고 나섰다.

특히 학부모들은 학교 측이 학부모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사업을 강행할 경우 학생들의 등교 거부와 공사중지가처분신청 등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이찬섭 교장은 “주공아파트 10단지와 11단지 부근의 체육관 건립 계획이 인근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돼 지난 9월 교사동 앞 부지에 건립하려 했으나 학부모들이 반대하고 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학부모들의 의견을 수렴해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신희백 운영위원장도 “학교운영위원회 심의를 통해 새로운 부지를 선정했으나 학부모들이 반대를 하고 있어 사업 추진이 어렵게 됐다”며 “앞으로 학교 측과 학부모들의 의견을 수렴해 빠른 시일 내 사업이 착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과천=김형표기자 hpkim@ekgib.com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