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두천 미착공 건물 급증

市, 지역경제 침체로 미분양 속출… 사업성 악화로 공사 포기

이호진 기자 hjlee@ekgib.com 노출승인 2010년 11월 11일 21:30     발행일 2010년 11월 12일 금요일     제10면
동두천시로부터 사업승인을 받은 공동주택 700여 가구가 건설업 불경기와 도시 공동화로 착공을 미루고 있다.

11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5월 시로부터 사업승인을 받은 A사는 생연동 일대에 지상 15층, 260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을 건축하려 했으나 건설업 불경기에 따른 미분양 속출과 인근 지자체의 대규모 택지개발 사업 무산 등으로 1년 넘게 착공을 미루고 있다.

지난해 7월 사업승인을 받은 B사 역시 7월 보산동 일대에 지상 15층, 171가구 규모의 공동주택단지 건설을 추진하고 있으나 사업성과 지역경제 침체 등으로 착공시기를 미루고 있다.

지난 2008년 생연동 일대에 지상 18층, 266가구 규모의 주상복합건물을 건축하기 위해 사업승인을 받은 C사도 비슷한 이유로 착공을 미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현상은 일반주택도 마찬가지로, 시는 최근 10여년간 건축허가를 받고도 착공하지 않은 일반주택이 수백 세대에 이를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시는 이 같은 업체들의 착공 기피 현상이 지역경제 침체에서 비롯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건설업 불경기에 따른 여파도 있지만 미군에 의존한 지역경제가 무너지면서 실수요자인 시민들의 경제력이 약화돼 사업성이 악화됐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규모가 비교적 큰 공동주택 사업은 인구유입 등 도시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착공을 독려하고 일반주택은 착공 여부를 오는 연말까지 점검해 허가 유지여부를 심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두천=이호진기자 hjlee@ekgib.com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