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평, 산촌생태마을 3곳 완공

조한민 기자 hmcho@ekgib.com 노출승인 2010년 12월 29일 20:19     발행일 2010년 12월 30일 목요일     제9면
서종ㆍ양동면에 38억원들여 폐교·마을회관 리모델링

다양한 체험프로그램 마련 체류형 관광객 유치 기대

양평군은 농촌관광에 이어 산촌생태체험 개발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29일 군에 따르면 지난 2008년부터 산촌지역의 소득원 개발과 정주환경 개선 및 산림경영의 거점마을 육성을 위해 38억원을 들여 서종면 서후리와 양동면 계정3리, 단석2리 등 3곳에 산촌문학관과 체험관이 어우러진 산촌생태마을을 완공했다.

서후리 산촌생태마을에는 16억원을 들여 전통장 설비인 항아리와 된장 파쇄기, 통솥 등 생산소득기반을 마련하고 폐교 운동장을 정비해 농구대, 배구대, 벤치와 야영데크와 함께 한봉단지를 조성했다.

계정3리에는 10억원을 들여 마을회관을 리모델링해 목이버섯 및 표고하우스를 설치했고, 단석2리에는 씨름장과 야외무대, 다목적구장, 야외운동시설, 산채판매장, 다래마당지구 등을 12억원을 들여 조성했다.

특히 산촌체험관에는 세미나실, 취사장, 샤워장, 운동장, 야외무대 등이 잘 갖춰져 있어 각종 단체나 가족 등이 편하게 숙박하며 세미나 등 모임활동을 가질 수 있도록 했다.

또 버섯채취, 잣따기, 장담그기 등 산촌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산촌 체험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군은 사업성과를 높이고 성공적인 산촌생태마을을 만들기 위해 주민들을 교육하고 마을별 홈페이지를 구축, 산촌 체류형 관광객을 유치하는 등 주민들의 소득원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산촌생태마을은 주 5일 근무제 정착과 웰빙 붐에 따라 청정 자연경관 및 공간을 제공하고 산나물 등 친환경 먹거리에 대한 공급처로 소득증대는 물론 명실상부한 관광테마마을로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평=조한민기자 hmcho@ekgib.com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