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과천마라톤, 29일 '4천여 마라토너' 레이스 펼쳐

김형표 기자 hpkim@kyeonggi.com 노출승인 2012년 04월 25일 13:20     발행일 2012년 04월 26일 목요일     제0면
   

7만 과천시민과 전국 마라톤 마니아들이 참가하는 제4회 과천마라톤대회가 오는 29일 오전 8시 과천 관문체육공원 운동장에서 힘찬 레이스를 펼친다.

과천시와 경기일보가 공동주최하고, 과천시생활체육회와 과천시육상연합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풀코스(42.195㎞)와 하프코스(21.0975㎞), 10㎞단축코스, 5㎞건강코스 등 4개 코스로 나눠 실시되며, 전국 마라톤 동호회 회원 등 3천800여명의 마라토너들이 참여한다.

코스별로는 10㎞가 1천467명으로 가장 많고, 5㎞ 1천284명, 하프코스 709명, 풀코스 425명이며, 전국 16개 시, 도 마라톤 마니아들이 참가한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2천436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시 1천147명, 인천광역시 158명, 충남 30명, 강원 13명, 대전 10명, 경북 11명, 경남 7명, 광주 광역시 4명, 대구 광역시 4명, 부산 광역시 7명, 울산 8명, 전남 4명, 전북 6명, 제주 3명, 충북 8명 등이다.

대회가 열리는 과천지역에서는 학교 등 단체와 마라톤 동호회에서 965명이 참가했다.
마라톤 동호회별로는 국군기무사령부가 210명으로 가장 많았고, 기무학교 102명, ㈜도담이앤씨 종합건축사 80명, 과천시 시설관리공단 곰두리 봉사단 84명, 관문마라톤클럽 54명, 서초 R&D캠퍼스 35명, 관문초등학교 50명, 인천자연보호 마라톤 클럽 39명 등 250여 단체와 마라톤 동호회가 참가한다.

특히, 관문초등학교 교사와 학생들은 최근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학교폭력과 관련, 관문초에서 추진하고 있는 학교폭력 제로화 운동 홍보와 함께 학교폭력 추방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여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번 마라톤 대회에는 30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이 마라톤너 도우미로 참가해 참가자들의 안전 레이스와 원활한 대회 진행을 위해 봉사활동을 펼치게 된다.
이들 자원봉사자들은 급수와 간식제공은 물론 교통봉사, 안내 등 대회장소인 관문체육공원과 레이스가 펼쳐지는 주로 등에서 봉사활동을 펼친다.


과천=김형표기자 hpkim@kyeonggi.com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