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새영화>임상수 감독의 두번째 영화 '눈물'

경기일보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01년 01월 19일 00:00     발행일 2001년 01월 19일 금요일     제0면




임상수 감독의 두번째 영화 ‘눈물’은 소재부터가 파격적인데다 형식마저도 실험적이어서 충무로에 잔잔한 파문을 던지고 있다.



충무로의 주류 영화들이 금기시해온 집나온 10대 비행청소년들의 거친 삶을 온전히 스크린에 옮겨 놓았는가 하면, 100% 디지털 카메라로 찍은 것이다.



데뷔작 ‘처녀들의 저녁식사’에서 성담론에 논쟁을 지핀 임감독은 가출 청소년들의 뒷골목 생활에다 정면으로 카메라를 들이대고 사회제도와 상식이 그어놓은 선을 훌쩍 뛰어넘었다.



본드흡입, 섹스, 폭행, 욕설을 일삼는 ‘못된’ 10대들의 이야기란 점에서 장선우감독의 ‘나쁜 영화’와 같은 반열에 놓일 법도 하지만, ‘나쁜 영화’가 다큐멘터리 형식을 좇았다면 ‘눈물’은 사실적인 묘사에다 드라마를 잘 버무려 놓았다.



이혼한 부모가 싫어 가출한 순진한 ‘한’(한준)은 폭력배 ‘창’(봉태규)을 만나 여자아이들과 음란 파티를 벌이려다 반항하는 ‘새리’(박근영)의 탈출을 돕게 되고, 이를 계기로 둘은 조금씩 가까워진다는 것이 이 영화를 이끌어가는 뼈대다.



술집접대부로 일하며 기둥서방인 ‘창’에게 모든 걸 바치는 ‘란’(조은지)과 이들가출청소년을 등쳐먹는 술집지배인 ‘용호’(성지루) 등이 뒤섞인 가운데 희망없는 유흥가 밑바닥 생활을 하는 비행청소년들의 일상이 거친 영상에 섬세한면서도 차분하게 묘사돼 있다.



무엇보다 주변환경에 밀려 탈선한 가출청소년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본 임감독의 연민이 곳곳에서 묻어난다.



영상이 거친 것은 디지털 카메라에 전적으로 의존했기 때문으로 6㎜ 소형디지털 카메라 3대가 동원됐다. 제작비도 불과 5억원밖에 안들었는데 수십억원에 육박하는 제작비 상승추세에 비춰볼 때 획기적이라 할만하다.



임 감독은 5년전에 이 영화를 기획하면서 사실에 근접하는 시나리오를 쓰기위해 구로구 가리봉동 달동네에서 쪽방을 얻어 6개월을, 안경노점상을 하면서 6개월을 보냈다. 출연배우들은 완전 ‘초짜’로 길거리에서 눈에 띄어 캐스팅됐다. 올해 베를린 국제영화제에 일찌감치 초청됐다. 20일 개봉.



/이형복기자 mercury@kgib.co.kr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