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 박정권 ‘연봉 4억원’ 재계약

정상호, 2억3천만원에 ‘사인’

이민우 기자 lmw@kyeonggi.com 노출승인 2015년 01월 06일 19:52     발행일 2015년 01월 07일 수요일     제21면
   
     

프로야구 SK 와이번스는 중심타자인 박정권(34)과 지난해 2억3천500만원보다 70.2% 오른 4억원에 재계약을 맺었다고 6일 밝혔다.

박정권은 지난해 120경기에 출장, 타율 0.310, 27홈런, 109타점을 기록하며 데뷔 후 최고의 성적을 올렸다. 타율·홈런·타점 모두 자신의 한 시즌 최고 기록을 세웠다.

특히, 외국인 타자를 비롯한 주축 선수들이 줄부상에 신음하는 사이에 중심 타선을 지키며 시즌 막바지 팀의 치열한 4강 싸움을 이끌어 낸 점이 높이 평가됐다.

SK 관계자는 “올 시즌에도 박정권이 최정, 외국인 타자 등과 함께 클린업 트리오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시즌 100경기에 출장한 포수 정상호(33)도 작년 연봉 1억5천500만원에서 48.4% 오른 2억3천만원에 계약했고, 투수 가운데에는 지난해 무너진 마운드를 지탱해준 대들보 윤길현(32)과 채병용(33)이 나란히 2억2천만원의 연봉을 받게 됐다.

반면, 지난해 7경기 출장에 그친 투수 윤희상(30)은 2천500만원 깎인 1억3천500만원에 계약했다.

이민우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