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림픽축구팀 와일드카드 1장놓고 고민

경기일보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00년 08월 15일 00:00     발행일 2000년 08월 15일 화요일     제0면




“사상 첫 8강진입을 위해 최종엔트리 마감 하루전까지 선수들을 점검할 생각입니다.”



허정무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14일 2000년 시드니올림픽(9.15∼10.1)에 뛸 23세이상 와일드카드 3명 등 최종 엔트리를 청소년대표팀과의 친선경기(25일 잠실), 나이지리아올림픽대표팀간 1차평가전(29일 성남)을 살펴본 뒤 확정하기로 했다.



시드니에 갈 선수가 결정되는 시점은 정확히 8월30일 오전.



대한축구협회는 시드니올림픽조직위원회(SOCOG)가 9월2일 최종엔트리를 마감하기 때문에 이날 허정무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기술위원회를 소집, 출전선수 명단을 확정하고 대한올림픽위원회(KOC)를 통해 조직위에 통보할 계획이다.



일본프로축구(J-리그)에서 뛰고 있는 홍명보(가시와 레이솔), 김상식(성남 일화)이 사실상 23세이상 ‘와일드카드’를 예약, 나머지 1장을 놓고 허감독의 고심은 계속되는 셈이다.



허 감독은 “17일 스페인-독일전을 참고한 뒤 필요한 선수를 뽑을 생각이며 무엇보다 기존 선수들의 긴장을 늦추지 않기 위해 가능한 한 늦게 엔트리를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종엔트리가 확정되면 부상선수가 발생되지않는 한 9월1일 잠실주경기장에서 열릴 나이지리아와의 2차 평가전에는 시드니올림픽 정예멤버를 투입할 계획.



고종수(수원 삼성)가 지난 주 팀에 합류, 활기를 되찾은 대표팀은 15일 나이키 올스타전이 끝난 뒤 16일 서울은행 시드니올림픽 8강진출 기원 사인회에 참석한 뒤 울산으로 훈련캠프를 옮긴다.



대표팀은 23일 서울로 돌아와 청소년대표팀과 한차례, 나이지리아와 두 차례 평가전을 갖는다./연합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