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새영화>‘베티블루 37˚2’ 무삭제판 개봉

경기일보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00년 08월 18일 00:00     발행일 2000년 08월 18일 금요일     제0면




1987년 러닝타임 1시간 40분으로 국내에서 개봉된 ‘베티블루 37˚2’가 13년만에 무삭제판으로 오는 19일 다시 극장가에 내걸린다.



삭제장면이 일절 없는 3시간 5분짜리 오리지널 버전이다. 다만 남녀 주인공의 성기가 드러나는 장면에 한해 모자이크 처리했다는 것만 빼고는 원판 그대로다.



이번 무삭제판에는 롱테이크로 잡은 3분여의 오프닝 정사 신과 벽난로 앞에서 서로의 육체를 탐닉하는 장면도 그대로 담겨 있다.



뿐만 아니라 삭제장면이 없는 만큼 스스로를 통제하지 못하는 베티(베아트리체달)의 열정과 분노, 에너지, 파괴본능의 본질에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게 한다.



‘베티블루…’는 프랑스 ‘누벨 이마주’ 세대로 불리는 장 자크 베넥스 감독의 입지를 확고히 해준 영화. 그는 이 작품으로 1986년 몬트리올 영화제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했고 세자르상 8개부문을 휩쓴데 이어 아카데미 외국어작품상에 노미네이트되기도 했다.



영화는 남프랑스의 휴양지에서 방갈로를 관리하며 사는 조르그(장 위그 앙글라드)가 육감적이고 예측불허의 성격인 베티를 만나 나누는 애절한 사랑을 그렸다.



우연히 조르그가 쓴 글을 읽은 베티는 그의 작가적 재능을 인정해주지 않는 현실을 견디지 못하고 날이 갈수록 히스테릭해지며 파멸로 치닫고, 조르그는 그런 그녀를 눈물겹도록 사랑한다.



작가의 창작혼과 현실사이의 불협화를 그린 듯한 영화속 베티란 존재는 작가에게서 결여되고 고갈돼 가는 창작 욕구의 상징일까? 색체미학과 감각적인 음악이 돋보인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