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그곳&
					 “깨끗한 서해 만들어요” 안산 풍도 해양쓰레기 ‘싹쓸이’
					
				

“깨끗해진 해안가를 보니 제 마음까지 맑아진 기분입니다” 6일 오전 화성시 서신면 전곡항. 오전 11시30분이 되자 해양청소선인 ‘경기청정호’가 우렁찬 소리와 함께 서해바다를 가르며 나아가기 시작했다. 1시간30여분을 달려 도착한 풍도(안산시)의 동쪽 항구. 주변에 수산자원이 풍부해서 지어졌다는 풍도라는 이름에 걸맞게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하지만 섬 서쪽 해안가에 다다르자 사뭇 다른 풍경이 펼쳐졌다. 해안가 곳곳에는 지난 폭우에 떠밀려 온 폐그물·폐어구가 잔뜩 쌓여 있었고, 바다에서 부표로 쓰이던 스티로폼도 잘게 부서진 채 흩어져 있었다. 관광객들이 버리고 간 플라스틱병도 20여m를 걸을 때마다 하나씩 보였다. 오후 1시가 조금 넘자 앞서 출발한 인력수송선 ‘경기바다호’를 타고 온 경기도, 안산시 관계자들과 풍도 주민 등 20여명의 작업자들은 목장갑과 장화 등으로 무장한 채 해안가 정화 작업에 나섰다. 이들은 자갈이 가득한 풍도의 해안가를 걸으며 100ℓ 마대 자루에 각종 쓰레기를 주워담았다. 바위에 깔린 폐그물부터 자갈 틈새에 낀 스티로폼까지 마치 내 집을 치운다는 마음으로 작은 쓰레기도 놓치지 않았다. 정화활동에 참여한 김승기씨(56)는 “최근 태풍과 폭우로 해안가에 쓰레기가 많이 떠내려왔다”면서 “이렇게 치우고 나니 마음까지 정화되는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민영일 풍도 어촌계장은 “양이 너무 많아서 섬 주민들끼리는 엄두도 안 나는 작업인데, 도에서 정화 활동에 나서주니 고맙다”며 “아름다운 풍도가 유지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6일부터 13일까지 ‘도서지역 일제 청소기간’으로 정하고 도내 섬 해안가에 쌓인 쓰레기를 집중 처리한다. 지난달 한반도를 강타한 ‘힌남노’ 등 태풍 이후 섬 지역에 떠내려온 해양쓰레기가 급증한 데 따른 조치다. 이날 수거된 3t가량의 해양 쓰레기는 크레인을 통해 해양청소선 ‘경기청정호’에 실렸다. 이후 내륙에서 폐기물 전문 수거업체에 전달해 처리될 예정이다. 경기도는 풍도를 시작으로 7일에는 육도(안산시), 11일과 13일에는 국화도(화성시)와 입파도(화성시) 등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할 계획이다. 한편 경기청정호는 지난 2020년 12월 첫 출항해 지난해부터 경기도 인근 앞바다에서 쓰레기 수거활동을 진행 중이다. 지난해에는 총 139t의 도서지역 쓰레기와 해양 침적폐기물을 수거했다. 한수진기자

ISSUE PICK

디지털 리포트chevron_right

현장의 목소리 chevron_right

 화장실 바닥 맨홀서 냄새...남양주 노후 경로당 ‘악취’ 고통

“청소를 하루라도 하지 않으면 악취 때문에 속이 뒤집힙니다.” 5일 오전 10시께 남양주시 와부읍 덕소4리 경로당. 1934년 세워진 경로당에 들어서자 퀴퀴한 냄새가 코를 찔렀다. 경로당 내부에는 시가 지원한 냉장고와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이 비치됐지만 벽면 곳곳에는 곰팡이가 피어 있었다. 화장실 바닥 맨홀에선 하수구 악취가 스멀스멀 올라왔다. 같은 날 오후 1시께 1995년에 세워진 퇴계원11리 경로당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김순자 할머니(69)는 아침과 저녁, 하루 3시간씩 팔팔 끓은 물에 락스를 섞어 화장실과 바닥을 청소하고 있었지만 화장실 밑에 있는 정화조에서 나오는 악취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화장실에는 작은 창문조차 없는 데다 환풍기도 없어 락스 냄새가 코를 찔렀다. 벽면 곳곳은 곰팡이가 피어 온통 검게 변해 있었고 배관과 전선 등이 벽 밖으로 나와 있었다. 김 할머니는 “하루라도 청소를 하지 않으면 화장실 악취로 속이 다 뒤집힐 정도”라며 “시가 지원해주지만 노후된 건물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지어진 지 20년이 넘은 남양주지역 일부 노후 경로당에서 화장실 악취 등으로 어르신들이 고통을 호소해 개선이 시급하다. 더욱이 바이러스 감염에 특히 취약한 어르신들이 환기가 어려워 쉽게 바이러스에 노출될 수도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시에 따르면 8월 기준 지역 경로당은 546곳이고 이 중 2000년 이후에 세워진 경로당은 297곳(54.5%)으로 절반에 가까운 경로당이 세워진 지 20년이 넘은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쾌적한 여가 환경 조성 및 이용자 편의 증진을 위해 기능보강사업을 실시하고 있지만 예산 부족 등 이유로 한계가 있다는 입장이다. 기능보강사업은 매년 실시되는 수요조사를 통해 긴급성 및 형평성 등 우선순위를 고려해 경로당의 노후 물품 및 냉난방기 교체, 정보화 기기 및 신규 경로당 집기 지원, 시설 개·보수 등 환경 개선 지원 프로젝트다. 앞서 시는 지난해 253곳, 올해 225곳을 대상으로 필요한 물품 등을 지원했다. 시 관계자는 “예산 부족 등의 이유로 모든 노후 경로당 지원은 한계가 있어 예산 증액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남양주=유창재·이대현기자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