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세월호 침몰] 프로야구 선수들, 실종자 무사귀환 바라며…
사회 사건·사고·판결

[세월호 침몰] 프로야구 선수들, 실종자 무사귀환 바라며…

프로야구 선수들도 세월호 침몰 사고 실종자들의 무사생환을 기도했다.

22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벌어진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의 방문경기에서 롯데 자이언츠 선수들은 유니폼 왼팔 쪽에 노란색 리본을 달고 나왔다.

삼성 라이온즈 선수들도 LG 트윈스와의 홈경기에서 '희망'이라는 두 글자를 헬멧에 부착했다.

구호금으로 2천만원을 기부한 SK 와이번스 선수들은 유니폼 왼쪽 어깨 부분에 노란 리본을 달았고, 두산 베어스 선수들은 헬멧에 '無事生還(무사귀환)'이라는 스티커를 붙이며  아직 실종 상태인 승객들이 무사히 돌아오기를 바랐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세월호 침몰 사고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