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포토]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 합동 분향소 설치 작업
사회 사건·사고·판결

[경기포토]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 합동 분향소 설치 작업

지난 21일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수색  결과 시신이 수습된 사망자 다수는 학생들이 머물던 4층 선미 객실과 3층 휴게공간에서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1주일째인 22일 세월호 침몰 사고 수색팀은 승객이 많을 것으로 추정한 3층 식당을 집중 수색할 계획이다.

범정부 사고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승객이 많이 머물렀을 것으로 추정되는 3층과 4층 위주로 수중 수색, 지난 21일 모두 23명의 사망자를 추가로 수습했다"며 이들은 주로 노래방, 식당 등 편의시설이 집중된 3층 휴게공간(라운지)과 학생들이 머문 4층 선미 객실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전날 새벽 5시 51분께 식당 진입로를 개척한 이후 아직 식당 출입문을 열지 못해 계속 시도 중이다.

대책본부는 특히 사고 당시 아침식사를 위해 3층 식당에 승객이 많이 머물렀을 것으로 추정, 3층과 4층 객실을 중심으로 집중 수색할 계획이다.

또 물살에 의해 시신이 떠내려가는 것을 막기 위한 해상 수색도 병행한다.

현장에는 가이드라인 5개가 설치됐으며 상황에 따라 5∼6개를 추가로 설치, 수색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사고 현장의 파고가 0.5m 내외고 유속이 느려 수색하는 데 지장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예나기자 yena@kyeonggi.com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