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안성시 내년 예산 1조 1천 600억 원 편성
지역사회 안성시

안성시 내년 예산 1조 1천 600억 원 편성

안성시가 내년 교육과 환경, 농·축산, 일자리 등에 1조1천600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고 22일 밝혔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22일 제209회 안성시의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2023 안성시정 운영 방향과 예산안에 대해 설명하고 6개 분야에 1조1천600억원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예산안은 “시민의 바람을 하나하나 실현하고 어려운 경제 상황을 극복하고자 예산안을 내실 있게 편성했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김 시장이 밝힌 예산안은 학습권리 보장과 환경 조성, 청소년의 꿈을 위한 투자에 360억원, 문화가 일상이 되는 문화관광도시에 580억원이다.

또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체계적이고 신속한 안전도시 구축에 169억원, 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에 173억원, 저출산과 고령화, 활력있는 미래 도시환경 조성에 4천53억원이다.

특히 고품질 농산물 생산과 가격경쟁력, 품질 개선을 통한 미래 농업, 농산물 수출과 시장 개척, 농업종합행정타운 건립, 축산냄새 저감대책 등에 1천230억원을 편성했다.

이 같은 예산 편성안은 시가 어려운 경제 전망 속에 지역경제의 활력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지속가능한 미래 가치를 통해 시민의 삶에 다가가고자 했다.

김 시장은 “모두가 부러워하는 살기 좋고 살고 싶은 안성을 만드는 일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 우리가 판단하고 결정하는 모든 일들이 미래 안성 역사의 빛나는 순간 순간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성=박석원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