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농협 ‘함께하는 100년 농촌 저금리 대출’ 출시
경제 경제일반

경기농협 ‘함께하는 100년 농촌 저금리 대출’ 출시

농협중앙회 경기본부 제공

 

농협중앙회 경기본부(본부장 홍경래)가 ‘함께하는 100년 농촌 저금리 대출’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대출은 ‘농업인과 함께하는 100년 농협’의 일환으로, 고금리 시기 영농비용 절감을 지원하고자 농협중앙회가 1.65%의 이자를 지원해 고객은 최저 연 3%대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청년 창업농, 귀농인 및 농·축협 조합원이라면 누구나 가까운 농·축협에서 1인당 최대 5천만원·2년 이내 기간으로 운전자금 용도 신규대출 및 기존 영농자금 대환대출 신청이 가능하다.

 

‘함께하는 100년 농촌 저금리 대출’의 총 한도는 1조원으로 최소 2만여명의 농업인에게 330억원의 규모의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기대된다.

 

홍경래 본부장은 “이번 이자 지원이 고금리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들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업 금융지원은 물론 농가 일손돕기, 우리 농산물 소비촉진 등 다양한 농업·농촌 활성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