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13,109건)

장민기 (주)MK글로리아 회장이 경기도 역도 꿈나무에 대한 아낌없는 지원으로 경기도역도연맹(회장 노종배)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경기도역도연맹은 지난 21일 오후 6시 수원 라메르아이 뷔페에서 열린 2019 유공자 시상식에서 장민기 회장 등 3명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장민기 회장은 지난해부터 여자 역도 중량급 기대주인 ‘포스트 장미란’ 박혜정(안산 선부중)에게 장학금과 방한복을 지급하는 한편, 그의 소속팀 지도자들에게도 격려금을 전달하는 등 역도 발전에 기여해왔다.한편, 장민기 회장은 지난해부터 경기도 각 종목 꿈나무들과 서울체고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20-02-23

수원 현대건설이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미리보는 챔피언전’에서아쉬운 패배를 기록하며 힘겹게 선두를 지켰다.현대건설은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부 5라운드 최종전에서 양효진, 헤일리 스펠만이 나란히 18득점을 기록했지만, 메레타 러츠(39점), 강소휘(22점) 쌍포가 맹위를 떨친 2위 서울 GS칼텍스에 2대3(20-25 14-25 30-28 26-24 12-15)으로 아쉽게 패했다.이로써 현대건설은 19승6패, 승점 52로 GS칼텍스(51점)에 1점 앞선 선두를 지켰다.이날 현대건설로서는 리베로 김연견의

배구 | 황선학 기자 | 2020-02-23

‘모래판 황제’ 임태혁(31·수원시청)이 민속씨름 부활 프로젝트인 ‘태백에서 금강까지 - 씨름의 희열’에서 초대 태극장사에 등극했다.임태혁은 22일 밤 경남 창원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KBS 2TV ‘씨름의 희열, 제1회 태극장사대회’ 장사 결정전(5전 3선승제)에서 김기수(24ㆍ충남 태안군청)를 3대0으로 완파하고 태극장사 타이틀을 획득하며 우승상금 1억원을 손에 넣었다.‘명장’ 고형근 감독ㆍ이충엽 코치의 지도를 받는 임태혁은 지난해 11월 30일부터 시작된 태백ㆍ금강급 선수들의 경연인 ‘씨름의 희열’에서 애초부터 강력한 우승후보로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20-02-23

경기도 연고팀 SK 슈가글라이더즈가 2019-2020 SK핸드볼 코리아리그서 2년 만에 여자부 패권을 되찾았다.박성립 감독이 이끄는 SK 슈가글라이더즈는 22일 강원도 삼척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부 2라운드 최종전에서 유소정, 조수연이 나란히 7골, 3어시스트를 기록하는 활약을 펼쳐 대구시청을 32대29로 제압했다.이날 승리로 SK는 9승3무2패, 승점 21점을 기록, ‘디펜딩 챔피언’ 부산시설공단(9승2무3패ㆍ승점 20)을 승점 1차로 따돌리고 2017-2018시즌 우승 후 2년 만에 챔피언에 등극했다.당초 SK핸드볼 코리아리그 여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20-02-23

‘닥터 K’ 김광현(32ㆍ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미국프로야구 첫 시범경기 등판에서 1이닝 동안 탈삼진 2개를 뽑으며 무난한 데뷔전을 치렀다.김광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시범경기서 팀이 1대0으로 리드하던 5회초 세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1이닝 동안 네 명의 타자를 상대하며 2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19개의 공을 던진 김광현은 직구 7개, 슬라이더가 9개, 커브 3개를 구사했으며 직구 최고 구속은 148㎞를 기록했다.김광현은 첫 타자 라이언 코델을 상대

스포츠 | 황선학 기자 | 2020-02-23

하남시청이 2019-2020 SK핸드볼코리아리그 남자부에서 상승세를 이어가며 2위권을 맹추격했다.임영철 감독이 이끄는 ‘막내팀’ 하남시청은 21일 강원도 삼척체육관에서 벌어진 남자부 3라운드 경기에서 신예 골키퍼 박재용의 선방(15세이브ㆍ방어율 44.1%)과 박광순(9골)ㆍ정수영(5골), ‘쌍포’가 14골을 합작하는 활약을 펼쳐 최범문(5골)이 분전한 충남도청을 22대19로 제압했다.이로써 하남시청은 5승2무5패, 승점 12로 2위 SK 호크스(승점 14), 3위 인천도시공사(승점 13)를 승점 2ㆍ1점 차로 뒤쫓으며 포스트시즌 진

스포츠 | 황선학 기자 | 2020-02-22

경기도역도연맹은 21일 오후 6시 수원 라메르아이 뷔페에서 회장 이ㆍ취임식을 개최했다.전임 유병철 회장과 신임 노종배 회장(농협중앙회 수원시지부장)을 비롯, 시ㆍ군연맹 회장과 임원, 선수ㆍ지도자 등 50여명이 참석해 회장 이ㆍ취임을 축하했다.이날 행사에서 11대 유병철 회장은 12대 노종배 회장에게 연맹기를 이양하고 경기도 역도 발전을 위해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유병철 회장은 이임사에서 “지난 1년여동안 회장을 맡으면서 각종 대회를 통해 활약하는 우리 선수들의 모습을 보고 대한민국 역도의 미래가 밝다는 것을 느꼈다”라며 “앞으로 새

스포츠 | 황선학 기자 | 2020-02-22

경기도가 ‘겨울 스포츠 축제’인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사상 첫 종합우승 18연패의 새역사를 쓰며 ‘체육웅도’의 저력을 유감없이 과시했다.경기도는 21일 열전 4일을 마감한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97개, 은메달 88개, 동메달 70개로 총 1천309.5점을 득점, 18년 만에 정상 탈환에 나선 서울시(931점ㆍ금41 은57 동62)를 득점과 메달에서 모두 압도하고 18연패의 대업을 이뤘다.인천시는 금메달 12개, 은메달 5개, 동메달 6개로 338점을 획득해 지난해와 같은 종합 7위를 지켰다.이번 대회서 경기도는 5개 정식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20-02-21

경기도가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사상 최초 종합우승 18연패를 확정지으며 ‘겨울신화’의 주인공이 됐다.경기도는 폐막을 하루 앞둔 20일 빙상에서 20개의 금메달을 추가해 금메달 67, 은메달 69, 동메달 55개로 총 980점을 득점, 2위 서울시(735점ㆍ금36 은43 동50)를 메달과 득점에서 모두 압도하며 우승을 확정했다.이날 끝난 아이스하키에서 경기도는 금메달 2개(은2), 144점으로 6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빙상 스피드스케이팅에서 전날 여초 500m와 매스스타트 우승자 허지안(구리 동인초)은 이날 1천m서 1분27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20-02-20

‘겨울 스포츠축제’인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사상 첫 종합우승 18연패 달성을 예약한 경기도 선수단이 그동안 누려보지 못한 호사(?)에 “더이상 ‘서자(庶子)’가 아니다”라며 가슴 뿌듯해 했다.그동안 경기도 선수단은 전국동계체전에서의 선전에도 불구하고 하계체전과는 여러가지로 차별된 대우를 받는 설움을 겪었다.하계체전에는 지난해까지 당연직 체육회장인 도지사와 교육감이 대회가 열리는 현지를 방문해 선수들을 격려했었다.이에 반해 동계체전의 경우 과거 부지사 또는 도 문화체육관광국장 등이 현장을 찾았지만 이 마저도 사라져 동계 체육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20-0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