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228건)

캐시슬라이드가 18일 '밥순삭꽃게야 100원' 관련 초성퀴즈 이벤트를 진행한다.캐시슬라이드는 "밥순삭꽃게야 100원 ㅎㅆ 인증 받고, ㅋㅅㅁ ㅇㄱ에 담아 식품위생에 앞서는 밥순삭꽃게야"에서 초성 부분을 맞히는 퀴즈를 출제했다.그러면서 네이버에 '밥순삭꽃게야 100원'를 검색하면 힌트가 보인다고 안내했다.정답은 '해썹캔시머용기'이다.퀴즈 참여는 캐시슬라이드 앱에서 가능하며, 정답을 맞추면 200캐시를 적립받을 수 있다.장건 기자

경제일반 | 장건 기자 | 2019-11-18

본보는 2019년 11월14일자 7면 “120억 제주 엘리시움 투자사기 수사해달라” 제목의 기사에서 해당 사업을 추진한 A 업체가 사업 추진에 필요한 허가 등을 받지 않은 채 과장 광고 등을 통해 분양ㆍ투자자를 모집하다 제주시로부터 지난해 12월 개발승인 취소 통보를 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이에 대해 A 업체는 지난 2015년 9월 해당 사업에 대한 승인을 지하수를 개발한다는 조건부로 얻어 사업 진행 중, 조건부 협의를 완료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올해 1월 승인 취소를 통지받아 현재 제주시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회일반 | 경기일보 | 2019-11-19

경기도체육회와 경기도장애인체육회의 종목단체 지원금에 대한 관리ㆍ감독 소홀에 따른 예산낭비 우려가 지적됐다.안광률 경기도의회 의원(더민주ㆍ시흥1)은 18일 도 문화체육관광국 체육단체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종목단체 지원금의 정산 관리 소홀 문제를 지적하고 이에 대한 개선안 마련을 촉구했다.안 의원은 올해 도체육회 58억 8천만원, 도장애인체육회가 15억원의 종목단체 지원금을 집행하고 있음에도 이에 대한 철저한 감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도체육회 일부 종목단체의 경우 ‘용품비 및 식비’ , ‘무대설치 및 장비 임대’ 등 대회

도·의정 | 이광희 기자 | 2019-11-19

도로 위 무법자로 지적받은 ‘관광용 트랙터 마차’에 대해 양평경찰서가 최근 도로통행 단속을 실시, 전국 최초 ‘농기계 도로통행 불가 방침’ 사례가 나왔다.이에 따라 현행법상 ‘자동차’로 분류되지 않아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도로 위 농기계’에 대한 단속법 등 법적 근거 마련 및 타 지자체 확산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18일 경기도와 경찰 등에 따르면 양평경찰서는 지난 16일부터 트랙터 마차 등 농업기계를 이용한 관광용 체험 열차의 도로 통행을 단속하기로 했다. 트랙터 마차는 트랙터에 마차를 연결하거나 드럼통 형태의 깡통 기차를 연결

사회일반 | 김해령 기자 | 2019-11-19

TODAY포토 | 전형민 기자 | 2019-11-19

“연세가 지긋한 노인들이 한글 서예로 자존감이 높아지는 모습을 보면 자부심을 느낍니다.”지난 2007년부터 성남문화원에서 한글 서예 강사로 활동 중인 유혜선 성남여류서예가협회 회장(67)은 활동성이 떨어져 침울한 삶을 보내는 노인들에게 서예를 통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성남문화원에서 유 회장이 가르친 중장년 수강생만 해도 300여 명에 달한다.그는 “공부와 예술이 합쳐진 서예는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다”며 “그럼에도 사는 게 바빠 붓을 잡지 못한 사람들이 많다. 서예의 매력을 알고 나면 푹 빠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서예를 하

성남시 | 이정민 기자 | 2019-11-19

TODAY포토 | 전형민 기자 | 2019-11-19

TODAY포토 | 김시범 기자 | 2019-11-19

인천지역 사립유치원들이 총선 정국을 틈타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인 유치원 3법(사립학교법·유아교육법·학교급식법 개정안)의 국회통과 저지를 위한 정치권 물밑 접촉에 나서고 있다. 이를 놓고 시민단체와 학부모 등은 유치원3법은 일부 사립유치원의 비리 때문에 발의한 만큼 공공성 강화에 힘을 써야 유치원들이 정치권을 이용한 이익 챙기기에만 급급하다는 비판을 내놓고 있다.17일 정계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인천지회 소속 원장들은 인천지역 국회의원과 릴레이식 간담회를 가졌다.지난 16일에는 윤관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사회 | 김경희 기자 | 2019-11-19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과 예방적 살처분 조치로 인천에 남은 돼지농장이 단 3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18일 시에 따르면 인천에 남아있는 돼지농장은 서구 A농장, 남동구 B농장, 옹진군(백령도) C농장 등 모두 3곳이다. 이들 농장에서 키우는 돼지는 A농장 2천500마리, B농장 592마리, C농장 160마리 등 모두 3천252마리다.앞서 시는 지난 9월 27일부터 강화군의 전체 농장 39곳을 대상으로 돼지 4만3천602마리를 예방적 차원에서 모두 살처분했다. 강화에서 같은 달 23~26일 ASF 확진 판정을 받은 농장이

인천사회 | 김민 기자 | 2019-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