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621건)

4차 산업혁명은 인공지능, IT 기술 등을 통해 우리의 산업과 우리 삶의 다양한 편의를 스마트하고 혁신적으로 변화시키고자 하는 것이다.정부에서도 이러한 4차 산업혁명의 활성화를 위해 AI(인공지능), 및 정보통신(ICT) 인재 양성,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스마트공장 지원 등 8대 선도 사업의 R&D(연구개발)에 대한 전방위적인 지원을 새로운 성장의 원천으로 삼을 계획이다.지방정부 및 자치단체장들도 4차 산업 활성화와 관련한 다양한 공약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하지만, 이러한 4차 산업혁명에서 소외될 수 있는 소위 디지털(Digit

오피니언 | 문명국 | 2019-02-20

반도체 수출이 휘청거리고 있다. 코트라가 밝힌 수출선행지수가 최악이다. 작년 3분기 75.7에서 4분기 65.9로 낮아졌다. 올 1분기에는 46.3까지 떨어졌다. 해외 바이어의 한국 반도체 오더 금액이 급감하고 있다는 말이다. 기존 수출의 증감 추이도 심상치 않다. 2017년에는 전년대비 57.4% 증가했다. 2018년에는 2017년 대비 29.4% 증가에 그쳤다. 1년 만에 수출 증가 폭이 반 토막 난 것이다. 우리 반도체 수출 시장의 위기는 더이상 가설이 아니다.더 걱정이 있다. 진짜 위기는 시작도 안 됐다. 중국의 반도체 시장

사설 | 경기일보 | 2019-02-20

한중(漢中)은 토지가 비옥했다. 익주(益州)를 차지한 유비에게 유리했다. 조조 진영에는 탈영자가 속출했다. 지키자니 희생이 너무 컸고, 버리자니 옥토가 아까웠다. 이런 때 저녁 식사로 닭국이 바쳐졌다. 닭의 갈비를 보며 조조가 생각에 잠겼다. ‘먹을 데는 없는데, 버리자니 아깝구나’. 때마침 부하 하후돈이 들어와 암호를 청했다. 조조가 ‘계륵(鷄肋)으로 하라’고 명했다. 모두 뜻을 몰라 어리둥절했다. 오직 한 사람만이 조용히 웃었다. ▶지만원씨 관련 영상 중 이런 게 있다. 수년 전 했던 발언이다. 5ㆍ18 북한군 개입의 근거를 설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19-02-20

3월 새학기부터 재개될 것으로 보였던 초등학교 1~2학년의 방과후 영어수업이 사실상 무산됐다. 국회 파행으로 공교육정상화법(일명 선행학습금지법) 개정안 통과가 안됐기 때문이다.현행 선행학습금지법에 따르면 학교는 학교교육과정을 앞서는 수업을 할 수 없다. 초등학교에서 영어는 3학년부터 배우기 때문에 1~2학년 영어수업은 불법이다. 그러나 중국어나 일본어 등은 초등 교육과정에 없기 때문에 해도 문제가 없다. 유치원에서의 영어수업도 허용된다. ‘초등학교는 안되고, 유치원은 되는 영어 교육’, ‘중국어ㆍ일본어는 되고 영어는 안되는 교육’,

사설 | 경기일보 | 2019-02-20

태어난 지 얼마 되지도 않아 부모로부터 버려지는 이른바 ‘무연고아동’은 전국적으로 해마다 약 300명 정도 발생한다. 혹자는 아이를 버리는 부모들의 무책임한 행동을 비난하며 이를 개인의 문제로 치부하기도 하지만, 제도적인 문제 역시 존재한다. 버려지는 아이들도 건강하게 성장할 권리가 있으며 이를 위한 사회적 보호체계가 강화되어야 한다.첫째로 아동보육시설에 대한 지원이 강화되어야 한다. 무연고아동은 일시보호소에서 3개월 동안 보호된 후 대부분 아동보육시설로 보내진다. 하지만 우리나라 보육시설은 아동이 건강하게 성장하기 어려운 환경이다

오피니언 | 진용숙 | 2019-02-20

A.토인비는 산업혁명을 점진적이고 연속적인 기술혁신의 과정이라 했다. 이 말은 산업의 변천 과정을 통해 그 연관성을 유추해 볼 수 있다. 즉, 1차 산업은 농ㆍ수산업을 근간으로 하는 자연의존 산업, 2차 산업은 공업 중심의 제조업, 3차 산업은 서비스업을 근간으로 하는 사람들의 편리한 생활을 도와주는 산업, 4차 산업은 인공지능(AI), 로봇기술, 생명과학이 주도하는 차세대 산업을 말한다.4차 산업을 선도하는 융합기술 기반 ICT 분야에 대한 국가적인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요즘 우리나라를 ICT좀비국가라고 한다.

오피니언 | 최무영 | 2019-02-20

지난해 6월 이화여고 학생들이 홍대역 입구에서 국민청원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었다.알고 보니 그들의 선배인 유관순 열사의 상훈 등급을 현재의 3등급에서 더 높여 달라는 것이었다. 선배를 생각하는 후배들의 순수한 마음이 참 아름다웠지만 그런 선후배 관계를 떠나 이 나라 항일독립운동사에 끼친 유관순 열사의 행동이 제대로 평가 받아야 한다는 데서 많은 사람들이 공감했다.이와 같은 서명운동은 천안시 병천에 있는 유관순기념관에서도 방문객을 상대로 벌이고 있다.국가 서훈에는 1등급에서 5등급까지 나뉘어 있다. 그런데 유관순 열사는 3등급인‘독립

오피니언 | 변평섭 | 2019-02-20

신도비란 임금이나 고관의 평생업적을 기록하여 그의 무덤 남동쪽에 세워두는 것으로 이 비는 조선 전기의 문신인 사암 정대년(1507∼1578) 선생의 공적을 기리고 있다.정대년은 중종 27년(1532) 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한 뒤 여러 관직을 두루 역임하였다. 선조 11년(1578) 이조판서가 되었다가 우의정에 임명되었으나 이를 사양하고 관직에서 물러났다.비는 네모난 받침돌 위에 비몸을 세우고 머릿돌을 얹은 모습이다. 받침돌에는 영지무늬와 연꽃무늬를 새겼으며, 머릿돌에는 용과 구름무늬를 빈틈없이 조각하였다. 비문에는 정대년의 성장과정과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2-20

The research department will ------- the reasons why the firm, once the top seller of handheld phones, is now losing business to other companies.(A) adjust(B) dispute(C) observe(D) determine정답 (D)해석 그 연구 부서는 한때 최고의 휴대 전화 판매사였던 그 회사가 왜 지금은 다른 기업들보다 사업이 안되고 있는지에 대한 이유를 알아낼 것이다.해설 동사 어휘 문제‘사업이 안되고 있는지에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2-19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