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122건)

본지는 본지에 2016년 10월 25일 게재한 <문화계 성추행 파문> 제하의 기사에서 “시인 박진성씨는 시를 배우려는 여성들에게 성희롱과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씨가 “남자 맛을 알아야 한다”, “색기가 도는 얼굴” 등의 발언을 했다는 폭로가 있었고, 강제적으로 성관계를 가졌다는 증언도 나왔다. 박씨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는 글과 함께 작품활동 중단을 선언했다”라고 보도하였습니다. 그러나 확인 결과, 위 보도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져 이를 바로 잡습니다.

“12명의 광명시의원은 시민행복열차를 열심히 운행하고 있습니다.”우리 광명시의회 의원들은 광명시민들의 행복을 위해 2019년에도 다양한 의정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먼저 연초에 조례연구회를 발족해 회기가 없는 매주 수요일 마다 총 350여개의 조례를 연구하고 있다. 조례연구회를 통해 서로 의견을 나누고 의정활동에 필요한 정보와 자료를 공유하는 등 공부하는 학습의정에 매진하고 있다.특히 지난 3월25일 국토교통부가 광명시민을 대상으로 구로차량기지 이전 관련 주민설명회를 계획한 바, 광명시의회는 이보다 앞서 3월19일에 ‘구로차량기지 이전

오피니언 | 조미수 | 2019-05-24

최근 일기예보의 그 중심에 미세먼지와 황사 그리고 오존이 있다. 비 또는 태풍 예보도 중요하지만 더욱 더 중요한 것은 미세먼지와 황사 그리고 오존 예보다.18세기 영국에서 일어 난 산업혁명 이후 공업화와 도시화로 인구집중현상이 나타나면서 사람이 사는 곳이면 잿빛 콘크리트 건물 아니면 빨간색 벽돌집 일색에 길바닥은 아스팔트로 봉해버려 나무도 풀도 많지 않다. 게다가 도로에는 자동차가 꼬리를 물고 달리며 내뿜는 배출가스와 타이어가 마모 돼 날리는 미세먼지로 하늘이 뽀얗다. 사람들은 그런 공기를 마시며 흙냄새 풀냄새를 맡지 못하고 산다.

오피니언 | 한정규 | 2019-05-24

사람들은 누구나 자기 나름의 색안경을 쓰고 세상을 살아간다. 그 색안경 색깔은 그 사람이 성장한 배경, 받은 교육, 내면적 심리상태 등 다양한 요인들에 의해 채색된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자기가 무슨 색깔의 안경을 끼고 있는지 깨닫지 못한 채 세상을 투명하고 올바르게 바라보고 있다고 착각하며 살아간다.갈릴레오나 코페르니쿠스 혹은 다윈 등에 의한 과학적 업적으로 인해 인간이 잘못 본 오류의 상당 부분 제거되었지만, 그래도 지구는 평평하고 태양이 지구 둘레를 돈다고 믿는 사람들이 여전히 존재하는 것처럼….물론 때로는 색안경을 통한 착시

오피니언 | 김연권 | 2019-05-24

“우리 경제가 정말 성공적입니까. 현장에서는 전혀 느낄 수가 없습니다. 하루하루가 피가 마릅니다.” “대통령님은 (보좌관들과) 소통이 전혀 안 되시나 봐요. 중소기업은 ‘죽겠다’고 아우성 치는데 ‘(정부는) 잘되고 있다. 잘될 것이다’라고만 하니 답답합니다.” 기업인들을 만나 이야기할라치면 5분도 채 안 돼 모두가 하소연뿐이다. 정부 정책이 잘못된 것일까. 아니면 기업 경영에 문제가 있는 것일까.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열린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서 “정부의 경제정책과 성과가 당장은 체감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총체적

오피니언 | 김창학 경제부장 | 2019-05-24

“(문재인)정부 출범 2주년이 아니고 4주년 같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수현 대통령정책실장이 지난 10일 나눈 비공식 대화이다. 이들은 이날 “관료들이 말을 덜 듣는다” “잠깐만 틈을 주면 엉뚱한 짓을 한다”는 등의 관료 조직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하지만 ‘청와대의 정책 책임이 더 무겁다’라는 논란만 키웠다.청와대 관계자는 “집권 3년차 들어 정부 정책이 ‘속도감’을 내기 위해 관료 사회가 적극적인 행정을 하라는 뜻”이라고 해명했지만, 여론은 싸늘하다. 관료를 탓하기 전에 ‘그들이 왜 2년밖에 안됐는데 4년차 같은

오피니언 | 유제홍 인천본사 부국장 | 2019-05-24

수술실 CCTV 설치는 국민 다수가 원하고 있다. 지난해 경기도가 조사한 여론조사가 있다. 여기서 도민 90%가 수술실 CCTV 설치를 찬성했다. 그 출발은 의료계에 대한 국민적 불신이다. 의료분쟁 관련 재판 가운데 30%가 수술 등 외과적 시술과 관계된다. 최근에는 국민을 분노케 한 신생아 사망사고도 있었다. 의료진이 실수로 떨어뜨려 사망케 하고 이를 속이려 한 사건이다. 수술실 CCTV 설치에 대한 여론은 이제 거스를 수 없는 대세다.이런 여론을 법제화하는 것이 국회의 책임이다. 수술실 CCTV 촬영을 가능케 하는 법률안 개정안

사설 | 경기일보 | 2019-05-24

전국 곳곳이 ‘쓰레기 산’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의료폐기물 문제 또한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배출량은 늘어나는데 처리시설은 포화 상태여서 의료폐기물 대란까지 우려되고 있다. 의료폐기물은 ‘감염 위험’ 때문에 처리에 더욱 철저를 기해야 하지만 병원 내에 쌓아놓거나 불법 배출하는 경우도 있어 안전 처리 대책이 시급하다.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병원 내 감염을 막기 위해 1회용품 사용이 늘었고, 고령화에 따라 요양병원이 늘면서 의료폐기물이 증가하고 있다. 여기에 폐기물 관리기준이 강화돼 병원 의료폐기물은 더욱 늘어나는 추세다

사설 | 경기일보 | 2019-05-24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5-24

------- an order from the Reading Nook‘s online store is paid for by the deadline indicated, the books cannot be shipped and the order will be canceled.(A) Unless(B) Once(C) Because of(D) Despite정답 (A)해석 만약 Reading Nook 온라인 상점의 주문이 명시된 기한까지 지불되지 않는다면, 도서들은 발송될 수 없으며 주문이 취소될 것이다.해설 부사절 접속사 채우기 문제이 문장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5-23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