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7,778건)

인간만이 생각하기 때문에 만물의 영장이라 한다. 이 생각은 어디에서 나올까? 가슴 속에 있는 심장(心臟)에서 마음이 시작되기 때문에 마음 심(心)자를 쓴다. 이 심장에 마음이 저장되어 뇌의 전두엽 시상하부 제46부위에서 명령해 전체 신경으로 전달되면 언어가 되고, 언어가 행동으로 옮겨 습관화된다.인간의 생각과 심리를 연구한 행동주의 심리학(Behavioristic Psychology)에 의하면 자극하면 반응한다는 자극-반응의 원리(S-R Theory)가 나왔다. 개를 실험한 내용인데, 개에게 먹이를 주려고 종을 울리면서 밥을 주다가

오피니언 | 손장진 | 2021-03-04 20:52

The assistant in charge of the probationary employees directed the group to bring any queries ------- their new assignments to their immediate supervisors.(A) notwithstanding (B) following (C) within (D) regarding어휘 : assistant 조수, 보조원 be in charge of ~을 담당하다, 맡다 probationary employee 수습사원 direct 지시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1-03-04 20:52

최근 전북 장수·무안, 충남 예산 등의 버스운행업체에서 1월 1일부터 일부 노선 폐지 혹은 감축 운행을 결정했다는 소식을 접했다.그 이유는 주 52시간 근무제가 근로자 5인 이상인 사업장까지 확대되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가뜩이나 경영이 어려운 현실에서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니, 근로자를 더 채용하기도 어려워 노선을 축소하거나 폐지하는 상황에 놓인 것이다.농어촌 지역의 대부분은 교통 환경이 열악하다. 이런 상황에서 농어촌버스 운행마저 감축되거나 축소된다면 지역 주민들의 이동권이 심각하게 위협받게 되는 것은 불 보듯 뻔하다.

오피니언 | 김선교 | 2021-03-04 20:52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3-04 20:46

공항 자체에 대한 거부감은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 공항을 ‘기피시설’로 여기는 해당 지역민도 이해한다. 이런 정서적 반대에까지 반박하며 논쟁할 생각 없다. 언론에게는 그럴 자격도 없고, 그럴 능력도 없다. 다만, 논란의 중심이 되는 근거를 객관적으로 따질 수 있다면 따져야 한다. ‘수원 얘기가 옳다’ ‘화성 얘기도 옳다’는 양비론은 사회적 손실을 부채질하는 자세일 뿐이다. 본보가 확인한 생태계ㆍ소음에 대해 국방부 의견도 그렇다.반대론 중에 부지 확장설이 있다. 공항 부지를 점차 늘려서 화성호, 갯벌이 피해 볼 것이라는 주장이다.

사설 | 경기일보 | 2021-03-04 20:22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직원의 광명·시흥 신도시 땅투기 의혹 파장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정부는 치솟는 집값을 잡기 위해 20번 넘는 부동산 대책을 내놓고 있는데 공공기관인 LH 직원들은 개발예정지에서 땅투기를 하고 있다니 온 나라가 시끄럽다. 여론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꼴’이라며 공분을 쏟아내고 있다.참여연대와 민변은 지난 2일 일부 LH 직원의 100억원대 광명·시흥 신도시 땅투기 의혹을 폭로했다. 이후 국토부 조사 결과 13명의 직원이 12필지 땅을 신도시 지정 전 구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부 신문은 LH 직원

사설 | 경기일보 | 2021-03-04 20:22

또다시 8세 어린 아이가 우리 곁을 떠났다. 어쩌면 막을 수 있었을지 모를 죽음에 허탈함을 넘어 분노를 느낀다. 최근 연이어 터진 아동학대 사건은 우리 사회의 안전망을 다시금 점검해야 한다는 강력한 메시지기도 하다.인천 서구에서는 장애가 있는 어린이집 아이들을 집어던지고, 폭행하고, 몸으로 짓누르는 등 상습적으로 학대해온 교사들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몸에 멍이든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아이의 죽음은 지역사회는 물론 공분을 사기 충분하다.무엇보다 안타까운 건 이 아이의 죽음을 막을 수 있었던

오피니언 | 김경희 기자 | 2021-03-04 20:22

‘든든한 국민생활 파트너’란 비전을 내건 한 기업은 지난 2월26일 ‘2021년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에 선정됐다며 언론에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이 기업은 보도자료를 통해 ‘국가 핵심 정책사업들을 차질 없이 수행하는 동시에, 뉴노멀 시대에 걸맞은 사회적 가치 확산과 일자리 창출에 앞장섬으로써 국민의 변함없는 신뢰와 사랑을 받는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은 일주일도 안 돼 국민에게 실망감과 배신감을 안겼다. 최근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땅 투기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한국토지주택공사(

오피니언 | 홍완식 경제부 차장 | 2021-03-04 20:22

# 노인 인구가 40% 이상인 안성시 삼죽면 행복마을관리소에는 이불 세탁 전용 빨래방이 있다. 이곳에서는 전자동세탁기와 건조기를 설치해 방문 수거, 세탁, 건조, 당일 배송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무거운 이불 빨래에 어려움을 호소했던 어르신들은 “행복마을관리소 덕분에 큰 짐을 덜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용인시 유림동 행복마을관리소에서는 어린이 안심 등ㆍ하교 서비스를 시행 중이다. 혼자서 등·하교가 어려운 초등학교 1~3학년 아이들을 행복마을지킴이가 학교와 거주지까지 옆에서 보호하며, 부모 대신 안전한 등·하교를 책

오피니언 | 오태석 | 2021-03-04 09:43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3일 하루 6만3천644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다. 지난달 26일 백신 접종 개시 이후 닷새간 누적 접종자는 8만7천428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인구(5천200만명 기준) 대비 접종률은 0.17%다.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한창인 가운데 백신을 둘러싼 가짜뉴스ㆍ허위정보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황당한 허위정보가 온ㆍ오프라인을 통해 번지면서 백신에 대한 불안과 불신을 부추기고 있다. 허위정보ㆍ가짜뉴스로 인한 백신 공포가 커지면 11월까지 집단면역을 완성하겠다는 정부 계획이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최근 떠도는

사설 | 경기일보 | 2021-03-03 2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