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Please ------- a recent identification card with a picture or a valid passport when applying for documents and services at government offices.(A) reveal(B) present(C) maintain(D) confer정답 (B)해석 관공서에서 문서 혹은 서비스를 신청할 때, 사진이 있는 최근의 신분증 또는 유효한 여권을 제시하여 주십시오.해설 동사 어휘 문제‘유효한 여권을 제시하여 주십시오’라는 문맥이 되어야 하므로 ‘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10-31

국내 사립미술관의 사업평가를 맡아 가끔 지역 소재 미술관들을 방문할 기회가 있다. 지난 주말 화성시 봉담에 있는 한 미술관을 방문하였다. 작가이신 퇴임교수의 작업실 부지 일부를 미술관으로 조성한 곳으로 건축도 짜임새가 있었지만, 수준 높은 전시 또한 감동적이었다. 기획전으로 세계적 거장 루이스 부르주아의 말년 초상 사진들을 전시하고 있었다. 임종 2년 전부터 네덜란드 사진작가와 협업으로 그녀의 소소한 일상을 담은 사진 작품들인데 그녀가 예술가로 겪었을 숱한 풍상의 무게가 큰 울림을 주었다. 개관 4년밖에 되지 않고 도심도 아닌 곳에

오피니언 | 김찬동 | 2019-10-31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10-31

잔칫집에서 꼭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음식들이 있다.그중에 대표적인 음식이 아마도 ‘사라다’ 곧 과일 샐러드가 아닐까 싶다. 특별한 요리법이 필요하지 않고 재료도 쉽게 구할 수 있어서 누구나 손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과일 샐러드. 특별한 비법이 없어도 누구나 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오랫동안 이 과일 샐러드는 우리에게 매우 친숙하고 또 서민적인 음식으로 자리매김해 오고 있다. 이처럼 특별한 요리법이 없이도 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것은 아마도 흉내 낼 수 없는 마요네즈만의 독특한 맛과 특성 때문이 아닐까 한다.좋

오피니언 | 김창해 | 2019-10-31

매년 이맘때는 구인, 구직이 많이 일어나는 시기이며, 대학은 취업 시즌으로 바쁘다. 최근 졸업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취업 면담을 했는데, 학생들이 교수가 추천하는 업체에 취업을 잘 하지 않는 이유를 알 수 있었다. 2018년 기준 대기업 평균초봉은 4천60만 원이며, 중소기업 평균초봉은 2천730만 원이라 한다. 그런데 학교로 취업추천 의뢰가 들어오는 업체의 평균 연봉은 2천300만 원이다. 최저임금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2019년 최저임금으로 환산했을 때 최저 월급이 174만 5천150원이고 최저 연봉은 2천94만 1천800

오피니언 | 최인호 | 2019-10-31

신간소문입식운기론오는 조선시대 기록유산으로, 2012년 인천시 유형문화재 제63호로 지정됐다.가천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신간소문입식운기론오’는 ‘황제내경소문(黃帝內經素問)’의 ‘오운육기론(五運六氣論)’에 근원하여 운기(運氣)가 질병의 발생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에 대해 정리한 의학전문서이다. 16세기에 간행된 초창기 목판본을 저본으로 삼아 조선에서 갑진자본 금속활자로 번각한 것이다.이 책의 가치는 전래인본이 드물고 그 내용 또한 한의학 연구에 있어 중요한 자료적 가치가 있다. 특히 간행시기가 16세기로 국내에 희귀하게 남은 조선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10-31

비난이 쏟아질 수 있다. 살인범을 두둔한다고 할지도 모른다. 그래도 위헌은 위헌이다. 대단한 식견을 필요로 하지도 않는다. 학교 시절 달달 외웠던 대원칙이 그렇다. 법률 불소급이라고 했다. 이춘재의 공소시효는 2006년에 끝났다. 뒤집으면 헌법 위반이다. 5ㆍ18 특별법이 전례(前例)라는 건 틀린 소리다. 5ㆍ18 특별법은 ‘성공한 쿠데타의 공소시효’를 따진 입법이다. 화나지만 이런 게 법이다. 이춘재는 법정에 서지 않을 것 같다.혹, 특별법이 돼도 시원한 결말은 없다. 이미 20년 넘게 감옥에 있었다. 세상에 나올 가능성이 없다.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19-10-31

백년지대계의 교육이 교육부의 실험적 정책 탓에 한국사회를 뒤흔들고 있다. 온 국민이 목숨을 걸다시피 한 교육문제에 정부의 정치적 목적과 철밥통을 유지하려는 부처 이기주의가 적폐처럼 이어지면서 한국의 교육문제는 깊은 수렁에 빠져 있다. 좋은 대학에 들어가기 위한 발버둥만이 교육의 목적이 되어, 모든 교육이 입시를 위한 과정으로 변질된 지 오래이다.청문회로 불거진 장관자녀의 대입문제로 입시제도의 불공정성이 도마 위에 오르면서 국민들의 분노를 폭발시켰다. 개악으로만 치닫는 대입제도는 늘 지적받아오던 일이지만 교육부의 문제투성이인 제도운영

오피니언 | 모세종 | 2019-10-31

3년 전 광화문 광장에서 촛불을 들었던 많은 국민들은 문재인 정부에 큰 기대를 걸었다. 취임사에서 밝힌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겠다”는 문 대통령의 말은 그를 지지하지 않았던 사람들도 기대와 희망을 갖게 했다. 임기를 절반 앞두고 지금 나라는 어떻게 되었나? 기대와 희망과는 달리 한 마디로 총체적 난국이다. 정치·경제·외교·안보 어느 한 군데도 멀쩡한 곳이 없다. 정치는 불통이고, 경제는 파탄, 외교는 굴종, 안보는 낭떠러지 일보 직전이다. 이제 정부의 변명이나 통계 왜곡에 속을 국민은 더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10-31

인천시가 정부의 국제관광도시 유치에 도전한다. 도전자는 인천시·대전시·광주시·대구시·울산시·부산시 등 6개 광역시로 경쟁률은 6대1이다.인천은 인천국제공항을 비롯해 크루즈 접안이 가능한 인천항 등 우리나라의 관문 도시다. 특히 영종도의 복합 리조트, 송도의 국제회의 복합지구, 168개 섬을 비롯한 해양관광과 지붕 없는 박물관 강화도 등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갖고 있다. 특히 인천은 앞으로 남북 화해 모드가 다시 만들어지면 북한과의 연계 상품 가능하다.하지만 경쟁자인 부산이 만만치 않다. 관광 콘텐츠 등이 부산의 강점이 아니다. 어처

오피니언 | 이민우 인천본사 정치부장 | 2019-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