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세계적 명성을 가진 뮤지엄들은 대개 미술사적 가치가 높은 소장품들로 관람객을 유치한다. 사실 MoMA에는 피카소의 명작들을, 루브르에는 를 보기 위해 간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근 뮤지엄들은 관광차원을 넘어 소장품 기반의 고도화된 경영전략으로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문화상품 개발은 물론 ‘빌바오 효과’라는 용어를 만들어낸 스페인 빌바오 구겐하임이나 아부다비의 루브르에서 보듯 다국적 기업을 모델로 한 경영활성화가 그것이다.지난 6월 말 정부의 뮤지엄 진흥 중장기계획이 발표되었다. 뮤지엄을 국가의 중요한 SOC로 인식하고

오피니언 | 김찬동 | 2019-08-08

지난 5월 말, 인천시 서구 주민들은 때아닌 물벼락을 맞았다. 하루가 넘게 수도꼭지에서 붉게 오염된 물이 쏟아져 나오는 난리를 겪은 것이다. 학교에서는 학생들에게 급식 대신 빵과 우유를 나눠줘야 했고, 주민들도 식사는 물론 빨래도, 씻지도 못하는 불편을 겪었다. 어디 그뿐인가. 불안을 느낀 주민들이 인근 지역으로 원정 외식을 떠나는 바람에 해당 지역의 식당들은 손님의 발길이 끊겨 하는 수없이 영업을 중단하는 등 손실도 뒤따랐다. 수돗물은 화장실 변기용으로 밖에 쓸 수 없어 주민들은 생수를 사느라 동분서주했다고 한다.사고는 해당지역에

오피니언 | 이태원 | 2019-08-08

“가슴은 뜨겁게, 머리는 차갑게”최근 일본 정부가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우대국)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등 경제 보복에 나서자 국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 운동 등 반일 감정이 불타오르고 있다. 이 과정에서 나오는 여러 의견 중 가장 인기 있고 귀에 속속 들어오는 말이다.이 말은 원래 ‘머리는 차갑게, 가슴은 뜨겁게’로 영국 경제학자 앨프리드 마셜이 평생의 덕목으로 삼았다는 말이다. 간단하지만 쉽지 않은 얘기다. 냉철한 이성과 따뜻한 마음 사이 어디쯤에서 균형을 잡아야 할까 고민하게 하는 말이다.현재 네티즌들은 이 말의 앞뒤를 바

오피니언 | 이민우 인천본사 정치부장 | 2019-08-08

The demand for handheld devices such as tablets and cell phones ------- South Asia has not been as intense as in East Asia, but it is steadily rising.(A) beyond(B) along(C) across(D) among정답 (C)해석 남아시아 전역에서 태블릿과 휴대 전화와 같은 소형 기기들에 대한 수요가 동아시아에서만큼 강한 것은 아니지만,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해설 전치사 채우기 문제‘남아시아 전역에서 소형 기기들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8-07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8-07

올해는 건강보험 도입 42주년, 전국민 건강보험 시행 30주년, 문재인케어 2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이다. 우리나라 건강보험제도는 1977년 500인 이상 사업장을 대상으로 최초 도입된 이후 불과 12년 만인 1989년 7월 1일 전 국민에게 확대 시행되었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단기간에 전국민에게 건강보험을 확대시킨 성공적인 사례로 평가받고 있으며 건강보험을 새로 도입하려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및 중동지역의 많은 나라들이 우리나라를 방문하여 제도를 밴치마킹하고 있는 현실을 볼 때 우리나라의 건강보험은 세계가 인정한 우수한 제도라 할

오피니언 | 남정혜 | 2019-08-07

일본의 아베 정권이 도발을 했다. 아주 고약하다. 우리 반도체 제조 공정에 필요한 핵심 소재 및 원료를 한국에 판매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상황 추이를 봐가면서 다른 산업 분야에도 이 조치를 확대 적용해 나가겠다며 으름장을 놓고 있다. 우리 한국이 입는 경제적 타격은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일본의 전략과 속내를 잘 알아야 한다. 필자는 이번 아베 정권이 우리에게 가하는 공갈·협박과 위협에 굴복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대학과 대학원에서 6년간 일본을 전공했고 일본사회의 신경망이라고 할 수 있는 일본의

오피니언 | 장준영 | 2019-08-07

세계적인 과학자 뉴튼이 1665년 영국 고향집 뜰에서 쉬고 있을 때였다.갑자기 자기 앞 사과나무에서 사과가 툭 하고 떨어 졌다. 그러나 하늘에 떠 있는 둥근 달은 떨어 지지 않았다. 뉴튼은 이 것에 영감을 얻어 머리를 싸매고 연구해 낸 것이 역사적인 ‘만유인력의 법칙’이다.뉴튼은 이렇듯 연구에 몰두하면 모든 것을 하나로 집중하기 때문에 그에 따른 에피소드도 많다. 대표적인 것이 달걀을 삶는 데 자기 시계를 달걀로 착각하고 냄비에 끓였다는 것.대전에 있는 대덕연구단지에는 이와 같은 뉴튼의 연구 정신을 이어 받는다는 의미로 ‘뉴튼의 사

오피니언 | 변평섭 | 2019-08-07

지석묘는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 고인돌이라고도 부르며 주로 경제력이 있거나 정치권력을 가진 지배층의 무덤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의 고인돌은 4개의 받침돌을 세워 돌방을 만들고 그 위에 거대하고 평평한 덮개돌을 올려 놓은 탁자식과, 땅속에 돌방을 만들고 작은 받침돌을 세운 뒤 그 위에 덮개돌을 올린 바둑판식으로 구분된다.가학동 고인돌은 탁자식으로 원래 10기 정도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지금은 1기만 남아 있다. 덮개돌의 길이는 2.9m이며 4개의 받침돌 중 3개는 무너졌다. 주변 지역의 고인돌에서 가락바퀴ㆍ돌화살촉ㆍ반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8-07

1970년대 초반, 아주 어린아이 때 홍콩에서 살았다. 기억이 잘 나지는 않지만 부친께서 꼼꼼히 정리하신 컬러 사진을 통해 홍콩에서의 4년을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다. 지금 봐도 홍콩의 부(富)는 대단했다. 막 홍콩에 자리 잡던 터라 집이 잘 사는 편이 아니었는데, 사진 속의 아이는 시리얼을 우유에 타 먹고, 고급 아이스크림 브랜드의 하드를 맛보고 있었다. 우리나라는 이제 막 보릿고개를 벗어난 가난한 나라였지만 홍콩은 영국의 직접적 영향 아래 있는 세계 무역의 중심지였으니 그럴만했다. 여러 사정으로 가족이 국내로 돌아온 후, 사진은

오피니언 | 최민성 | 2019-0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