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마이스(MICE)는 고부가 가치 산업이다. 세계 시장 규모만 1천700조 원이다. 우리나라도 일찌감치 마이스산업 육성에 뛰어들었다. 이제 국내 연매출만 5조 원에 달한다. 여기서 파급되는 경제 효과가 30조 원에 이를 것으로 분석된다. 마이스 성과를 나타내는 지표로 통상 국제회의 유치 건수를 꼽는다. 300명 이상, 5개국 이상, 참가자 40% 이상 외국인인 국제회의다. 이런 회의가 2016년 997건, 2017년 1천297건 대한민국에서 개최됐다.지역별로는 서울이 가장 많은 688건을 유치했다. 다음으로 부산 212건, 제주 13

사설 | 경기일보 | 2019-01-09

광명에서 도는 소문이다. 전임 시장 흔적이 지워지고 있다고 한다. 소문의 주어(主語)는 현 시장이다. 현 시장이 그렇게 하고 있다고 한다. 증거라고 거론되는 몇 가지가 있다. ‘북방 진출’은 전임 시장의 숙원이었다. 단둥ㆍ훈춘ㆍ하산군과 함께 하는 축전이 그 구체적 사업이다. 시가 이 사업비 1억5천만 원을 반납하기로 했다. 시의회에 보고한 관광과 업무도 과거 12건에서 6건으로 팍 줄었다. 양기대 전 시장의 공식 반응은 없다. ▶양평에는 이런 소문이 있다. 김선기 전임 군수가 소문의 주어다. 다시 군수에 도전할 것이라고 한다. 김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19-01-09

John plans to submit a preliminary sketch of a 30-floor hotel to the chief architect, and if approved, he will have it ------- to the client immediately.(A) deliver(B) delivering(C) delivered(D) delivery정답 (C)해석 John은 30층 호텔의 임시 개요를 수석 설계자에게 제출하려고 계획 중이며, 만일 승인이 된다면 그는 의뢰인에게 그것을 즉시 전달할 것이다.해설 사역동사 +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1-08

늙고 병든 노모를 모시고 어렵게 사는 가난한 집안의 효자가 노모의 병에 웅담이 특효약이란 이야기를 듣고 목숨을 건 사투 끝에 웅담을 구했다. 이에 감동한 노모는 그 웅담을 복용했고 그 후 신기하게도 병이 나았다는 조상들의 옛이야기를 누구나 한 번쯤은 들어 보았을 것이다. 그런데 사실 이 웅담이라는 것은 간 밑에 있는 쓸개에 저장된 액체다. 이 액체의 성분은 몸에 특별히 좋은 것이 아닌 전해질과 간에서 나온 여러 분비물에 불과하다. 이렇듯 과학적으로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하는 쓸개즙이 왜 노모의 병을 치료했을까? 그 이유는 바로 노

오피니언 | 정재훈 | 2019-01-08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1-08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신년사를 자세히 보면 핵무기의 완성 선언이라는 것을 추정해 볼 수 있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아직 북한이 미국을 직접 핵무기로 공격할 능력은 안 된다고 판단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의 핵 능력에 대해서는 많은 것이 베일에 가려져 있는 상태다. 따라서 전문가들의 분석을 넘어 이미 북한이 이러한 능력을 갖고 있거나, 아니면 가까운 미래에 그것이 가능하도록 핵무기를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할 것이라는 예측은 당연하다고 봐야 한다. 한반도와 동북아로 좁혀 보면 우리를 비롯한 주변국들은 지난 1년 동안 핵무장을 완비한 채 느

오피니언 | 전인범 | 2019-01-08

GTX-C 노선이 확정됐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C 노선은 기본계획 용역 후 사업자 선정을 거처 2021년 말쯤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GTX는 시속 100㎞ 이상(최고 200㎞)으로 운행되는 광역교통수단으로 수원에서 서울 삼성역까지 교통 시간이 22분 이내로 대폭 단축될 전망이다. 그러나 수원시에서 행정2부시장을 5년간 경험한 행정가이자 도시계획가인 필자의 경험으로, 수원역을 GTX-C 출발역으로 설정한 것이 장기적인 수원시 도시계획 측면에서 타당한지 의문이다. 왜냐하면 수원시 도시계획 측면에서 도심교통을 분산시키고, 균형

오피니언 | 이재준 | 2019-01-08

지난해 9월 부산 해운대구에서 만취 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치여 뇌사상태에 빠졌다가 끝내 세상을 떠난 윤창호 군 사건을 계기로 음주운전 처벌을 더욱 강화하자는 움직임에 만들어진 ‘윤창호법’.음주운전 처벌 강화 취지로 만들어진 법이 시행됐지만 음주운전자가 무더기로 적발되고 있는 언론보도를 접하면서 여전히 경각심이 무색하기만 사회적 현실이 안타깝다.자신은 물론 애꿎은 일반 시민의 생명까지 앗아가는 살인행위와 다를 바 없는 음주운전, 중독성이 강한 마약 관련 범죄보다 재범률이 높은 음주운전에 대해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어느 때보

오피니언 | 최영찬 | 2019-01-08

홍사용은 경기도 용인에서 출생한 인물로 ‘나는 왕이로소이다’, ‘그것은 모두 꿈이었지마는’ 등의 대표작을 남긴 작가다. 생후 100일때 서울로 이주했지만 유년 시절 대한제국 통정대부 육군헌병 부위를 지낸 아버지 홍철유의 사망으로 경기도 화성으로 이주해 학업을 마쳤다. 홍사용이 청년이었던 시절에는 일본의 수탈이 심했던 시기였으나 생전 어떠한 친일 행위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의미가 깊은 인물이라는 평이다. 시문학사적 위치로 볼 때 1920년대 초 낭만주의운동의 선두에 섰던 그의 공적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특히 ‘나는 왕이로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1-08

숨 가쁘게 달려온 무술년도 이제 저물고 기해년 새해가 밝았다. 우리 조상들이 자주 언급해 왔던 ‘세월이 유수와 같다’ 라는 말이 실감나는 현실이다. 신년이면 지나간 한 해에 대한 후회와 아쉬움을 뒤로 한 채 새해에 대한 설렘과 새로운 희망을 꿈꾸며 나름대로 다짐한다.무술년 지난 한 해,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우리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의 주무부처로서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고자 쉼 없이 달려왔다. 이로 인해 한국경제와 중소기업계에는 적지 않은 의미를 갖게 되었다. 정부의 정책방향이 중소

오피니언 | 박선국 | 2019-0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