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859건)

수도권의 심각한 교통난과 지자체 간 광역교통 문제 해결을 위해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가 19일 공식 출범한다. 지자체 간 사무조정을 전담하는 최초의 국가기관으로, 광역교통 문제 해소를 위한 추진동력이 확보됐다.국민 80%가 거주하는 대도시권에서는 행정경계를 넘나드는 광역교통 문제가 발생하고 있지만, 지방자치단체 간 협의 지연과 행정·투자 사각지대로 근본적인 문제해결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국토부가 지자체별로 각기 다른 이해관계를 조정하고 광역교통의 총괄 컨트롤타워 기능을 전담할 대광위 설립 추진에 나섰다. 지난해 12월

사설 | 경기일보 | 2019-03-14

지옥이 따로 없다. 초미세먼지 주의보·경보가 9일간 이어지고 있다. 정부의 무능을 탓하기도 지쳤다. 모든 국민이 각자도생(各自圖生)할 판이다. 주원인이 중국이라면서 구체적 자료도 제시 못한다.지난 6일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마치 문 대통령의 지시를 반박이라도 하듯이 “중국발 미세먼지의 충분한 근거가 있느냐”며 “한국 관리들이 과학적 근거를 갖고 있는지, 전문적인 뒷받침이 있는지” 지적하며 비아냥거렸다.‘미세먼지 지옥사태’를 보면서 국민은 ‘국가는 과연 내게 무엇인가?’라는 물음을 갖게 한다.국민은 미세먼지와 관련한 정확한 국가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03-14

최근 수년간 불거진 스포츠계의 비위와 관련해 국민들의 시선이 곱지않다. 소위 ‘엘리트 체육’으로 대변되는 전문체육에서의 폭력(성폭력)과 승부조작, 심판매수, 지도자의 체벌 및 폭언 등 여러 문제점이 드러나면서 국민적 분노를 사고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그 때마다 정치권이 앞장서 스포츠 정책에 대한 대대적인 변화와 혁신을 강조하고, 관계 당국에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등 한바탕 소용돌이에 휩싸인다.▶이 같은 현상은 그동안 성적지상주의에 매몰돼 있던 스포츠계의 ‘비일비재(非一非再)’한, 아니 관행처럼 이어져온 일들이 세태가 변하면서 사회문

오피니언 | 황선학 기자 | 2019-03-14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3-14

3ㆍ1운동 100주년의 해이다. 그해 4월11일 상해에서 탄생된 대한민국임시정부는 헌장(憲章)과 조각(組閣)으로 조직된 기억의 실체였으며 오늘날 대한민국은 그해에 남겨진 그 기억의 터 위에 세워졌다.그런데 “3ㆍ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 했다는 헌법 전문을 애써 부정하면서 새로운 전통을 만들려는 사람들은 어떤 인격의 소유자들일까?심지어 을사오적이었던 이완용은 이 운동을 가리켜 “삶 중에 죽음을 구하는” ‘허설(虛說)’과 ‘망동(妄動)’이라 치부하였고, 민족대표자 서명을 거부했던 윤치호는 “순진한 젊은이들이 애

오피니언 | 강종권 | 2019-03-14

지난달 말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인구동향조사 출생사망통계 잠정 결과’를 보면 우리나라의 합계출산율은 0.98명으로 출생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이래 최저수준을 기록했다.합계출산율은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의 수로 출산력 수준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지표이다.유엔인구기금은 ‘2018 세계인구현황 보고서’에서 우리나라를 출산율이 오랫동안 낮게 유지된 유럽과 북미의 선진국과 같은 범주에 포함했다.여기에 포함된 국가들은 비교적 높은 교육과 소득 수준을 보이지만 양질의 보육 서비스의 부족으로 일과 가정의 양립에

오피니언 | 손영태 | 2019-03-14

용병 172명이 정규군 8만명을 물리친다. 전사자는 한 쪽 0명, 다른 쪽 4천명이다. 스페인-잉카 전쟁이다. 따져 볼 것도 없다. 무기의 차이였다. 스페인은 대포, 화승총, 강철 검, 기병으로 공격했다. 잉카는 흑요석 돌 도끼(마카후이틀), 돌 창, 상어 이빨로 방어했다. 두 문명 간 차이는 4천 년이다. 천연두설, 신(神)영접설은 차라리 설화(說話)에 가깝다. 재미로 갖다 붙인 사족일 수 있다. 어차피 무기 불균형에서 온 역사 속 증명이다.그 증명은 현대에도 적용된다. 이제 핵(核)이다. 상대 전력을 제로(0)로 만든다. 맞서볼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19-03-14

조선 성종과 중종 때 무신인 황형(黃衡)의 묘가 인천 강화군 강화읍 월곳리 야산에 위치해 있다.묘역은 상계와 하계로 나눠져 있다.상계에는 곡장이 없는 원형 봉분과 함께 부부의 묘가 좌·위에 쌍분으로 조성돼 있다. 봉분 우측에는 화강암으로 만든 모표가 있고, 앞에는 상석과 팔작지붕 형태의 장명등, 한 쌍의 망주석과 문인석이 배치돼 있다.묘역의 오른편 산 아래에도 신도비와 황형장군의 위패를 모신 장무사(莊武祠)가 자리잡고 있다.황형의 자는 언평(彦平), 본관은 창원(昌原)으로 알려져 있다.그는 1480년(성종 11년) 무과 및 진현시에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3-14

The construction of a chain of small hotels throughout the northern and eastern regions of the United States should be completed ------- the end of the year.(A) in(B) by(C) with(D) of정답 (B)해석 미국의 북부 및 동부 지역들에 걸친 소형 호텔들의 체인점 공사가 연말까지는 완료되어야 한다.해설 전치사 채우기 문제‘호텔들의 체인점 공사가 연말까지는 완료되어야 한다’라는 문맥이 되어야 하므로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3-13

오전 내내 김 부장의 속이 타 들어간다. 팀원들과 며칠 밤을 새워 만든 사업계획서를 들고 상사인 최 전무가 회장에게 보고하러 갔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세 번씩이나 퇴짜를 맞고 전혀 다른 방향으로 계획서를 작성한 팀원들에게 면목이 없어서다. 이번에는 최 전무의 의견이 대폭 반영되었으니 무리 없이 승인되리라 믿고 싶다. 사실 최 전무가 회장의 의중이라며 강력히 내세운 이번 사업계획은 미심쩍고 불합리한 부분이 많았다. 하지만 워낙 확고한 주장을 펼친 데다 직급이라는 권위에 눌려서 수용할 수밖에 없었다.회장과 독대를 마치고 싱거운 표정으로

오피니언 | 우형록 | 2019-0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