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497건)

The instructions in the enclosed booklet explain ------- the desk may be assembled and what tools are needed to put the pieces together.(A) in(B) which(C) how(D) concerning정답 (C)해석 동봉된 책자에 있는 사용 설명서는 책상이 어떻게 조립되어야 하며 부품들을 합하기 위해 어떤 연장들이 필요한지 설명한다.해설 명사절 접속사 채우기 문제동사(explain)의 목적어 역할을 하는 명사절을 이끄는 접속사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6-06

양산 통도사는 합천 해인사와 순천 송광사와 더불어 우리나라 삼보사찰(三寶寺刹) 중 하나다. 불보(佛寶)는 통도사이고, 법보(法寶)는 해인사이고, 승보(僧寶)는 송광사다. 그래서 한국 사람이라면 반드시 가보아야 할 절 가운데 하나다. 통도사란 이름은 ‘통만법(通萬法) 도중생(度衆生)’에서 유래한 이름이다. 통도사의 이름을 현대적으로 풀어 해석하면, ‘한편으로는 온갖 진리를 두루 꿰뚫고, 다른 한편으로는 세상 모든 사람을 구원한다’는 뜻이 될 것이다.이 절을 처음 연 이가 원효(元曉, 617-686)보다 한 세대 위의 자장율사(慈藏律師

오피니언 | 김원명 | 2019-06-06

녹음이 하루가 다르게 짙어가는 여름의 초입이다. 갈수록 뜨겁게 내리쬐는 햇볕처럼 강렬한 위국충절의 마음으로 나라를 위해 헌신했던 분들의 뜻을 기리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호국보훈의 달인 6월에 접어든 것이다.나라를 위해 자신을 초개같이 버린 분들을 기리는 마음은 어느 시기와 관계없이 항상 가지고 있어야 하는 것이겠지만, 나라의 근간이 흔들리는 위기 상황이 아닌 이상에는 자신의 일상에 사로잡혀 그 분들의 뜻을 쉬이 잊고 살게 되기 마련이다. 그런 면에서 호국보훈의 달은 한 달이라는 기간 동안 나라를 위해 몸과 마음을 바친 분들의 희생

오피니언 | 박종일 | 2019-06-06

요새 김정은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단거리 미사일을 두 차례 발사한 이후, 최근에는 자강도 강계시와 만포시의 군수공장들을 둘러봤다. 이런 북한의 움직임 때문인지는 몰라도, 한반도 상공에는 미국 특수정찰기 2대가 한꺼번에 떴다. 민간 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에 따르면, 미국 RC-135U ‘컴뱃 센트’와 RC-135W ‘리벳 조인트’ 정찰기가 지난 5월 30일 수도권 상공을 비행했다는 것이다. 이런 조짐을 볼 때, 북한이 뭔가 또 다른 행동을 취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다. 이는 단순

오피니언 | 신율 | 2019-06-06

오상리 고인돌군은 인천시 강화군에 있는 청동시대 지석묘로, 1999년 인천광역시 기념물 제47호로 지정됐다.오상리 고인돌은 1972년에 1기가 알려져 경기도 기념물로 지정됐으나 그 이후에 자세한 보고는 없다가 1990년대 초에 ‘강화도 고인돌무덤(지석묘) 조사연구’를 통해 이 고인돌이 있는 오상리 산125번지 일대를 자세하게 조사해 잡목과 잡초가 우거진 사이에서 10기에 가까운 고인돌을 더 찾아냈다.이 지역의 고인돌은 덮개돌은 부분적으로 손질한 흔적이 있고, 평면 형태는 모두 판돌형(板石形)이다. 덮개돌의 크기는 기념물로 지정된 내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6-06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6-06

쉽고 편리한 기계적 사물에 익숙해진 생활의 여유는 소비생활에 주목되고 물질적인 풍요와 함께 누리게 된 첨단 기술의 발달은 끊임없이 변화를 요구하는 시대이다. 정작 문명과 더불어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생활은 특급열차를 탄 것 같이 분주하면서도 자기가 무엇을 찾아 헤매는지도 모르는 상태가 되어 삶의 질은 저하되고 인성을 잃은 사회적 혼란은 야기 되고 있다. 국가는 국민의 문화향유와 사회적 안녕을 기대하면서 문화기반시설의 체험교육을 통해서 학생들의 인문학적 사고를 지향하기 위한 교육프로그램 지원체계를 마련하였다. 학교 밖 교육에서 기대되는

오피니언 | 전성임 | 2019-06-06

오는 7월1일부터 300인 이상 사업장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된다. 이는 강행 규정인 탓에 노사 간 합의했다고 해도 법정시간 외 연장근무는 절대 불가하다. 위반 시 사업주는 징역 2년 이하 또는 2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버스업계가 이와 관련해 가장 주목받고 있다. 노사간 갈등이 몇 차례 반복돼 수면 위에 떠올랐던 탓이다. 물론 향후에도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이다.앞서 지난해 9월 수원여객과 용남고속버스 등 수원지역 시내·광역버스 노조가 교섭 실패로 파업을 예고했으나 막판 극적 타결되면서 파업은 피했다. 올해 1월에

오피니언 | 이명관 사회부장 | 2019-06-06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소속 대형 타워크레인 조종사들이 무기한 파업에 들어갔다. 4일 전국 건설현장의 대형 타워크레인 3천500대 가운데 약 70%인 2천500여대(민노총 1천500대, 한노총 1천대)가 일제히 멈춰섰다. 경기도에선 157개 현장에서 714대, 인천에선 35개 현장에서 120대 타워크레인이 가동을 멈췄다. 건설 사업장에서 서로 자기 조합원을 고용해야 한다며 힘을 겨루던 양대 노조가 ‘소형 타워크레인’ 문제로 모처럼 손을 잡고 공동 파업전선을 펼치고 있다.양대 노총은 소형(무인) 타워크레인 사용 금지와 임금 인상을 요구하

사설 | 경기일보 | 2019-06-06

막장 식물국회가 이어지는 데에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일방적인 패스트트랙 안건 상정에 그 원인이 있다. 이 와중에 상대 진영을 겨냥한 막말은 극에 달하고 있다. 최근 막말은 주로 한국당에서 양산하고 있다.5·18 괴물집단 망언, 세월호 유가족 폄하 발언, ‘달창’ 사태에 이어 정용기 정책위원장의 ‘김정은 치켜세우기’, 민경욱 대변인의 ‘헝가리 참사 골든타임 3분’까지 막말 퍼레이드는 끝을 모른다. 황교안 대표의 경고 발언도 아무 소용이 없다. 리더십의 한계다. 지금 정권의 실정에 편승하려는 무책임하고 안일한 인식이 아니라 아예 이성

사설 | 경기일보 | 2019-0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