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59,824건)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 주장 염기훈(37)이 '70골-70도움'을 올리는 대기록을 달성했다.염기훈은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0라운드 FC서울과의 방문 경기서 0대1로 수원이 뒤지던 상황에서 페널티킥 동점 골을 성공시켰다.2010시즌부터 수원에서 뛴 염기훈은 정규리그와 대한축구협회컵(FA컵),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등 총 358경기에 출전해 115도움을 올렸고, 이날 골을 기록하면서 ‘한 구단 70골-70도움’을 달성하는 영예을 안았다.K리그 ‘70-70클럽’

축구 | 김경수 기자 | 2020-09-13 19:36

KT 위즈가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가을야구를 향해 정진했다.KT는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와의 홈 경기서 멜 로하스 주니어의 행운의 끝내기 2루타로 5대4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KT는 홈 7연승으로 역대 최다 홈연승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이로써 KT는 58승1무16패가 돼 4위 두산(57승4무45패)과 격차없는 5위를 지켰다. 먼저 포문을 연 것은 한화였다. 2회초 1사 후 이해창, 강경학의 연속 좌전 안타로 만든 2사 1,3루서 최인호의 우전 적시타와 이용규의

야구 | 황선학 기자 | 2020-09-13 18:05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 U-18팀인 매탄고가 제41회 대한축구협회장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 정상에 올랐다.김석우 감독이 이끄는 매탄고는 13일 오후 경북 경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서 YGFC를 2대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매탄고는 올 시즌 치른 K리그 주니어리그(4승), U-18 챔피언스리그(5승1무), 대한축구협회장배(6승) 등 16경기서 15승1무를 기록하면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전반에는 YGFC가 막강한 공격력을 앞세워 매탄고를 압박했다. 매탄고는 전반 8분 YGFC의 오승규가 날린 중거리슛이 골 포스트를 맞고

축구 | 김경수 기자 | 2020-09-13 18:05

SK 와이번스가 최정ㆍ최항 형제의 홈런포를 앞세워 시즌 두 번째 4연승을 달렸다.SK 와이번스는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경기서 최정의 역전 투런포와 동생 최항의 솔로포에 힘입어 롯데를 3대1로 꺾고 최근 4연승을 달렸다.선취점은 롯데가 4회초 먼저 올렸다. 전준우, 이대호, 이병규의 연속 볼넷으로 만든 무사 만루서 마차도가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아냈다. 하지만 SK 선발 리카르도 핀토는 이후 계속된 1사 만루 위기서 후속 타자들을 범타 처리해 더 이상의 실점없이 이닝을 마쳤다

야구 | 황선학 기자 | 2020-09-13 16:06

연천 미라클이 ‘2020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에서 선두 파주 챌린저스를 7회 콜드게임 승으로 제압하고 1위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연천 미라클은 지난 11일 광주시 팀업캠퍼스에서 열린 시즌 32차전서 만루 홈런을 날린 장태웅과 홍성윤의 5타수 3안타, 3타점, 1홈런, 1득점, 이희준의 4타수 2안타, 3타점, 2득점 등 타선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파주 챌린저스를 14대5, 7회 콜드게임 승을 챙겼다.이로써 연천 미라클은 17승3무12패(승점 54)로, 선두인 파주 챌린저스(18승2무12패, 승점56)와의 격차를 2점 차로

야구 | 김경수 기자 | 2020-09-13 15:45

메이저리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뉴욕 양키스에 당한 아픔을 잊고 뉴욕 메츠를 제물 삼아 시즌 4승에 다시 도전한다.류현진은 한국 시간으로 14일 오전 4시 미국 뉴욕주 버펄로 살렌필드 홈구장에서 열리는 뉴욕 메츠전에서 선발로 마운드에 나선다. 앞서 류현진은 8일 뉴욕 양키스전서 5이닝 6피안타(3피홈런), 2볼넷, 5탈삼진, 5실점하며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양키스에 홈런 3방을 허용하며 맥없이 무너졌다. 그러나 6회 10득점을 몰아친 팀 타선 지원 덕분에 패전만큼은 면할 수 있었다.한편 지난해까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야구 | 김경수 기자 | 2020-09-13 13:57

‘슈퍼루키’ 소형준(19ㆍKT 위즈)이 KBO리그서 14년 만에 고졸 신인 두 자리수 승수를 기록하며 ‘신인왕’에 성큼 다가섰다.소형준은 1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6⅓이닝 동안 개인 프로무대 최다인 9탈삼진을 기록하며 6안타, 2실점으로 호투해 5대2 승리를 견인했다.시즌 10승(5패)째를 기록한 소형준은 지난 2006년 류현진(당시 한화) 이후 14년 만이자 역대 9번째 고졸 신인 두 자리 승리투수가 됐다. 또한 올 시즌 KBO리그 토종 선수로는 가장

kt wiz | 황선학 기자 | 2020-09-12 20:59

“오산시에서 제2의 ‘정현’이 나오지 말란 법은 없죠.”지난 9일 막내린 제56회 바볼랏 전국남녀중ㆍ고테니스대회 여중부 단체전서 오산 문시중(오산G-스포츠클럽)이 ‘맞수’ 최주연아카데미를 꺾고 우승했다. 김하람은 개인전 단ㆍ복식과 단체전까지휩쓸며 대회 3관왕에 올랐다.또 남중부 단식 노호영(문시중)도 정상을 차지하며 제55회 전국주니어테니스선수권대회 2관왕에 이어 2개 대회 단식을 제패했다.이들의 우승 뒤에는 이진아테니스아카데미 원장이자 팀을 지도하는 이진아 코치(35)가 있다.테니스 불모지였던 오산시를 일약 ‘메카’로 급성장시킨

스포츠 일반 | 김경수 기자 | 2020-09-11 11:48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 팬들이 선정하는 8월 MVP에 김민우가 선정됐다. 지난 2017년 3월 이후 두 번째 수상이다.김민우는 수원이 치른 8월 5경기에 풀타임 출전했다. 지난달 29일 열렸던 ‘하나원큐 K리그1 2020’ 18라운드 부산 아이파크와의 경기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일조했다.이같은 활약에 평점 7.26을 기록한 김민우는 팬 투표 결과에 따라 양형모(평점 7.58), 타가트(평점 7.36)를 제치고 8월 MVP로 선정됐다. 이밖에도 김민우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유튜브에서 진행된 8월 MVP 투표에서 91

축구 | 김경수 기자 | 2020-09-11 11:36

1부리그 재승격을 목표로 하고 있는 프로축구 K리그2 수원FC가 선두 탈환에 나선다.김도균 감독이 이끄는 2위 수원FC(승점 33ㆍ10승3무5패)는 오는 14일 오후 7시30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5연패 늪에 빠진 부천FC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2 2020 19라운드’ 홈 경기를 갖는다. 리그가 종반으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수원FC로서는 19일 만에 선두를 탈환할 수 있는 기회다.지난달 26일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35)에 선두를 내준 후 2위에 머물러 있는 수원FC로서는 제주가 이번 주말 올 시즌 두 차례 대결서 모두 패한 3위

축구 | 황선학 기자 | 2020-09-10 1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