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8,322건)

새로운 시도를 만들어가는 젊은 실내악단 클럽M의 리더 김재원과 차세대 클래식 스타들이 함께 꾸미는 무대가 오는 15일 성남 티엘아이 아트센터에서 열린다.는 김재원 피아니스트가 음악적 견해를 같이하는 연주자들과 함께 만드는 특별한 실내악 음악회다.김재원은 제 47회 동아음악콩쿠르 1위로 클래식계에 데뷔, 파리국립오케스트라 수석연주자 파스칼 모라게스와 협연 등 다양한 연주자와 앙상블과 협연하며 매년 100회 이상의 무대에 서고 있다.공연은 김재원 피아니스트를 비롯 세련된

공연·전시 | 허정민 기자 | 2019-03-07

소음의 시대, 우리에게 필요한 건 ‘조용한’ 행복이다. 힐링, 휘게, 욜로, 소확행의 중심에는 ‘고요함’이 있다.(민음사 刊)의 저자 엘링 카게는 “정보 과잉의 시대에 우리는 끊임없이 소음에 시달린다”면서 “우리에게는 자기만의 침묵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노르웨이의 탐험가인 엘링 카게는 1990년 설상 스쿠터도, 개썰매도, 식량 저장소도 없이 세계 최초로 북극에 도착했다. 1993년에는 역사상 최초로 혼자 걸어서 남극에 도착했으며, 1994년에는 에베레스트 정상에 올랐다. 세계 최초로 남극점, 북극점, 에베레스트를

출판·도서 | 송시연 기자 | 2019-03-07

한 달여 간 회장 선거와 관련한 내홍을 종결하고 경기예총 제20대 회장으로 김용수 양주예총 회장(56)이 최종 당선됐다.6일 한국예총과 경기예총에 따르면 김용수 신임회장은 지난 5일 한국예총에서 정식 인준 절차를 밟고 제20대 경기예총 회장으로 임명됐다. 그는 총 244표(무효 4표) 중 124표 득표를 얻어 116표 득표에 그친 손동우 후보를 누르고 회장직에 올랐다.경기예총은 지난 1월29일 회장 선거 당시 투표용지가 접히면저 이중표기가 된 점이 문제돼 선거 파행을 겪어 한국예총에 선거 관련 권한을 전면 위임했다. 하지만 지난달

문화일반 | 권오탁 기자 | 2019-03-07

오페라 실황을 만날 수 있는 가 올해도 관객들을 찾는다.씨네오페라는 용인문화재단이 2010년부터 매년 열고 있는 인기 상설 공연이다. 그동안 구노의 ‘파우스트(Faust)’, 로시니의 ‘신데렐라(La Cenerentola)’, 베르디의 ‘리골레토(Rigoletto)’, 레하르의 ‘메리위도우(The Merry Widow)’ 등 수많은 작품을 용인포은아트홀의 HD화면과 생생한 음질로 전달해왔다. 상영 시작 전 해설을 들을 수 있는 ‘프리렉처(Pre-Lecture)’를 진행하는 것도 특징이다.올해는 오는 2020년 100주년

공연·전시 | 송시연 기자 | 2019-03-07

탤런트 이병욱(46)이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에서 신들린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5년만에 브라운관에 돌아온 그는 이번 작품에서 사이비교의 부목사 공창수역으로 출연해 데뷔 첫 악역 도전에 나섰다. 30년전 과거 몽타주씬에서 대산복지원 시절 악명 높은 중대장으로 분해 원생을 몽둥이로 때리고 자극적인 장면을 표현하는 등 신들린 연기력을 선보였다. 그동안 드라마 ‘대왕세종’, ‘정도전’ 등에서 공명정대하고 대쪽같은 선비, 장군, 혁명가 등을 주로 맡아왔기에 이번 연기 변신이 더욱 눈길을 끈다.이병

문화일반 | 권오탁 기자 | 2019-03-07

드래곤볼에서 경영을 배우다 / 이용준著 / 더봄刊지난 1984년 출판돼 단행본으로만 2억 8천만 부를 팔아치운 애니메이션 드래곤볼을 통해 경영을 배울 수 있는 책이 출판됐다. 저자는 드래곤볼에 등장한 인기캐릭터 손오공, 프리저, 베지터, 피콜로, 셀 등이 처한 변화와 불확실성이 가득한 상황이 현재의 비즈니스 환경과 유사하다는 점을 강조한다.그는 미국에서 비즈니스를 전공하고 유수의 외국계 기업에서 조직 개발 및 기업 교육을 담당하던 와중에 드래곤볼을 읽다 비즈니스 관점의 통찰을 얻을 수 있었다고 한다. ‘베지터의 실패는 교만에서 비롯

출판·도서 | 경기일보 | 2019-03-07

클래식 음악을 듣는 데 대단한 사전 준비가 필요하지 않다. 교향곡과 협주곡의 차이, 현악 사중주의 악기 구성 등을 자세히 알지 못해도 바흐나 모차르트 음악에 매혹되는 일은 즉자적 반응에 가깝기 때문이다. (부키刊)의 저자 정시몬은 클래식 감상이란 별다른 내적 성찰, 정서 함양 없이 우리 일상 속 여유와 격조를 제공하는 ‘맛깔 나는 브런치’와 같다고 한다. 보통 사람들은 클래식 음악을 정반대로 무거운 ‘디너(dinner)’처럼 생각한다. 주요 이론과 음악 사조를 다 알고 있어야 비로소 맛볼 수 있는 정찬처럼 여긴다는

출판·도서 | 허정민 기자 | 2019-03-07

수 세기 동안 일본을 상대로 한 독도 영유권 주장이 이어지는 가운데 독도가 우리 영토라는 사실을 뒷받침하는 증거를 만날 수 있게 됐다.수원광교박물관은 독도가 우리 영토라는 증거를 제시하는 전시를 오는 7월14일까지 개최한다. 박물관 2층 사운실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일본이 매년 다케시마의 날을 열어 독도 관련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며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지난달 22일부터 열려 눈길을 끌었다.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의 허구성과 독도가 우리 영토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독도 관련 조형물 64점이 전

공연·전시 | 권오탁 기자 | 2019-03-06

1.5 센티 - 박경용할머니 작은 키가1.5cm 줄었다며가뜩이나 작은 키가1.5cm나 줄었다며눈시울적시는 아빠.가엾은 1.5cm.사람의 키는 어느 정도 자라면 더 이상 자라지 않는다. 자라지 않을뿐더러 나이를 먹으면 줄어드는 게 보통이다. 이 동시는 그렇잖아도 작은 할머니의 키가 1.5 센티 줄어든 것을 본 아빠가 안타까운 마음으로 어머니를 바라보는 작품이다. ‘가뜩이나 작은 키가/1.5cm나 줄었다며//눈시울/적시는 아빠’. 어린아이는 아빠의 그 눈시울이 이상하기만 하다. 고작 1.5cm 준걸 가지고 눈시울까지 적실 게 뭐냐고 고

문화 | 윤수천 | 2019-03-06

Q: 고2 여학생인데 일상에서 스트레스가 많습니다. 친구사이에서 자꾸 눈치를 보게 되고, 할 말도 제대로 못하는 것 같고, 평소 제가 뭘 좋아하는지도 모르겠어요. 뭔가 기분도 자주 꿀꿀하고, 이렇게 지내는 게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자꾸 드는데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A: 뭔가 생활에서 만족스럽지 않고 불편한 마음이 계속 드나 보네요. 또 그런 상태에서 벗어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뭐가 문제인지 모르는 답답함과 혼란스러움이 느껴집니다.내 마음을 잘 돌보지 않고 주위 사람이나 환경에만 맞추다 보면 어느 새 마음이 힘들

문화 | 남영후 | 2019-0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