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859건)

과천시는 1980년대 초 정부과천청사가 들어서면서 계획도시로 조성됐다. 지난 30여 년간을 행정도시라는 또 다른 이름으로 불려왔다. 그러나 최근 정부부처가 세종정부청사로 이전하면서 과천은 새로운 변화의 바람을 맞이하게 됐다.당장 ‘자족기능 확보’라는 과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자족기능이 없이는 지속 가능한 도시로 존재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런 당면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민과 공직자 모두가 머리를 맞대고 혜안을 모색하고 있다. 풍요로운 시민 생활과 지역 경제를 견인하기 위한 성장 동력이 될 사업을 발굴하고, 실현 방안을 찾기 위

오피니언 | 김종천 | 2019-09-06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9-06

대한민국 체육계가 때아닌 체육회장 선거 앓이로 인해 일대 혼란에 빠졌다. 내년부터 시ㆍ도지사와 시장·군수의 체육회장 겸직을 금지하는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전국 1개 시ㆍ도와 228개 시ㆍ군ㆍ구 체육회는 내년 1월15일까지 민간회장 선거를 치러야 한다. 그동안 광역 및 기초 지자체장들이 당연직으로 맡아오던 체육회장 겸직을 개정된 규정에 따라 금지하고 민간인 회장으로 선출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그동안 선거 일정과 방식에 대해 가닥을 잡지 못하던 대한체육회는 지난 9월2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제27차 이사회를 열

오피니언 | 황선학 체육부장 | 2019-09-06

극렬하게 갈렸지만 한쪽은 ‘오픈’(OPEN) 태세를, 또 다른 한쪽은 ‘샤이’(SHY)를 택했다. 2019년 9월을 사는 대한민국의 현주소다. 비단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된 이야기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전통적인 방식의 정치와 국민과의 거리는 이미 그 경계가 사라진 지 오래다. 인터넷의 발달,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일반화는 오히려 경계를 넘어 무서울 정도의 ‘내로남불의 시대’를 창조했다. 90년대 정치권에서 유행하던 내로남불이 헤게모니로 승화돼 2019년 대한민국을 완전히 집어삼킨 것이다. 내로남불이 무엇이냐. ‘내가

오피니언 | 김규태 기자 | 2019-09-06

주광덕 의원이 조국 후보자 딸의 생활기록부(이하 생기부)를 공개했다. “조 후보자의 딸은 한영외고 시절 영어 작문 6등급 이하, 영어 문법 7등급 이하 등 성적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딸이 영어를 잘 한다”는 조 후보자의 말이 거짓임을 강조하는 과정이다. 그의 논리는 조 후보자 딸의 영어 실력이 신통치 않았으며, 따라서 번역 등을 통한 기여도가 높을 수 없어 논문 제1저자 등록은 문제가 있다는 점을 설명하고 있는 듯하다.이게 문제가 됐다. 우선 생기부 공개 행위다. 초ㆍ중등교육법 제30조의 6은 생기부 공개를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

사설 | 경기일보 | 2019-09-06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최근 발표한 ‘유턴기업’ 현황을 보면 씁쓸하다. 최근 5년간 해외로 진출했다가 한국으로 다시 돌아온 기업이 연평균 10.4개로 집계, 482개로 나타난 미국과 큰 차이를 보인다. 전경련은 ‘미국 유턴기업 현황과 한국에의 시사점’ 보고서에서 2014~2018년 국내로 돌아온 기업이 52개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013년 12월 ‘해외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 지원에 관한 법률(유턴법)’ 시행 후 연평균 10.4개꼴이다. 반면 미국은 유턴기업이 2010년 95개에서 2018년 886개로 늘어났다.유턴기업의 고용창출 효과도

사설 | 경기일보 | 2019-09-06

The product satisfaction survey will target respondents in the southern region ------- because the item was first introduced in that locale.(A) exclusive(B) exclusively(C) exclusivity(D) exclusiveness정답 (B)해석 제품 만족도 조사는 오직 남부 지역의 응답자들만을 대상으로 할 것인데, 상품이 그 지역에 최초로 도입되었기 때문이다.해설 부사 자리 채우기 문제문장의 동사(will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9-05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9-05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오후 미얀마 현지에서 국회에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다. 결론부터 말하면 문 대통령은 조국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하길 바란다. 조국 후보자 기자간담회는 예상대로 “죄송하다, 몰랐다, 불법은 없다”로 끝났다. ‘무제한 변명 쇼’와 다를 게 없는 국민 기만극이다. 불법성이 의심되는 경우에도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전가하거나 자신의 관련성을 철저히 부인했다. 이번 간담회는 조 후보의 위선과 뻔뻔함을 다시 확인시키는 자리였다. 역량 이전에 공인 의식과 자질 자체가 부적격이고 한참 미달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09-05

1988년 11월17일 열린 국회 ‘5공 비리조사’ 특별위원회 청문회 현장. 대한민국 헌정사상 처음으로 텔레비전을 통해 생방송 된 청문회는 전두환 전 대통령 친동생 전경환씨의 새마을운동 중앙본부 비리와 관련한 구속으로 이뤄졌다. 특히 ‘광주학살’을 무자비하게 자행한 전두환 정권을 심판하고 민낯을 낱낱이 밝혀줄 특위에 국민의 눈과 귀가 쏠렸다. 하지만 증인들의 도도하고 뻔뻔한 자세, 불성실한 답변은 국민을 분노케 하고 강압적 자세로 호통만 일삼는 일부 의원들의 질의 아닌 질타는 역시나 하는 허탈감과 함께 실망감만 안겨주었다. 하지만,

오피니언 | 김창학 기자 | 2019-0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