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299건)

The new bakery on Main Street produced such ------- products that within six months’ time, it opened another branch to accommodate customer demands.(A) exceptional(B) plentiful(C) expensive(D) editorial정답 (A)해석 메인 가에 있는 새 제과점은 우수한 제품들을 생산하여, 고객들의 요청에 부응하기 위해 6개월 안에 또 다른 지점을 열었다.해설 형용사 어휘 문제‘메인 가에 있는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10-29

사람이 엄마의 뱃속에서 태어난 후 신체적 발달과 함께 뇌의 발달도 일어난다. 뇌가 발달할수록 마음도 성장하고 성장을 할수록 인격이 발달한다. 신체가 잘 발달하고자 영양소가 필요하듯, 마음이 발달하는 것에도 영양소가 필요하다. 양육환경에서 받는 사랑과 관심, 인정과 격려 이런 영양소는 필수적인 요소이며 따라서 어떤 양육환경에서 자랐느냐는 그 사람의 마음상태를 평가할 수 있는 중요한 기준이 된다.아기가 태어난 후 처음으로 만나는 대상은 대부분 엄마이다. 아기가 스스로 생존하는 것은 불가능함으로 전적으로 엄마에게 의존한다. 이때 아기가

오피니언 | 정재훈 | 2019-10-29

언젠가부터 갑질이라는 용어가 자주 등장한다. 경제적, 사회적 강자가 약자에 대해서 부당한 일탈행위를 할 때, 그 형태와 관계없이 갑질이라는 이름으로 통칭하는 듯하다. 2013년경부터 인터넷에서 사용됐다고 한다. 계약관계의 갑이 계약서에 명시된 관계를 벗어나서 추가적인 비정상적 요구를 을에게 하는 경우를 뜻한다.갑질에 해당하는 영어 단어를 찾아보려 했으나 적합한 단어를 찾기 힘들다. 권한남용(overuse one’s power) 정도가 갑질에 가장 유사한 영어 단어인 듯하다. 서구사회에는 없는 단어가 한국에만 존재하는 것일까? 외국보

오피니언 | 이상만 | 2019-10-29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 경협의 간판 사업인 금강산 관광경협에 대해 “너저분한 남측 시설을 철거하라”고 지시한 지 이틀 뒤인 25일 북한당국이 철거문제를 논의하자는 통지문을 보내면서 남북관계가 더욱 악화하고 있다. 북한은 지금까지 금강산 관광 사업을 비롯한 남북 경협 사업을 김정일 위원장의 치적으로 치부해 왔다. 그런데 김정은은 이례적으로 선대가 추진한 대남정책을 오류라고 비판하고 금강산 독자개발을 선언함으로써 금강산 관광 사업에 투자한 현대아산과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에 엄청난 파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김일성ㆍ

오피니언 | 유영옥 | 2019-10-29

문재인 정권이 위기에 봉착했다. 올해 경제 성장률이 1%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고, 북한 김정일은 ‘너절한’ 금강산 지역의 우리 측 시설물을 싹 치우라고 했단다. 문재인 정권의 트레이드 마크였던 소득주도 성장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재자 역할이 위험에 처했다는 신호다.거기다가 조국 사태로 인해 우리 사회는 완전히 둘로 갈라졌다. 국민이 진영으로 나뉘어 서로 증오하는 상황에까지 이르게 된 것이다. 정치, 경제, 사회 중 어느 것 하나 제대로 돌아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정권이 이런 상황을 방치할 수 없다는 것은 자명하다.

오피니언 | 신율 | 2019-10-29

김희춘 서울대 교수는 해방 이후 경기도청사, 한국정신문화연구원 등을 신축한 건축가다. 1937년 경성고등공업학교 건축과를 졸업한 후 황해 재령 소재 명신중학교와 서울 명동의 백정빌딩 등의 설계에 참여했으며 해방 이후에는 미군정청 건축서 설계과장을 맡아 공공기관 건축을 담당했다.6ㆍ25 전쟁이 끝난 뒤에는 서울대 공과대학 건축과 교수가 돼 설계사무소 경영, 대학 건축교육의 본격적인 추진, 건축유관단체 참여가 폭넓게 이루어졌으며, 한국건축가협회와 대한건축학회의 회장도 그즈음 거쳤다.그의 작품으로는 경기도청사(수원, 1963년, 나상진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10-29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10-29

인천 앞바다 서해에 함박(함지박)처럼 생겨서 함박도(咸朴島)라는 이름 붙은 작은 무인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함박도는 면적이 6천여 평으로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 북쪽 약 0.7㎞에 위치하나, 대한민국 영토로도 등재돼 있다. 썰물 때는 남서쪽으로 약 8.6 ㎞ 떨어져 있는 강화군 서도면 우도와 갯벌로 이어진다.위키백과는 함박도가 서해 연평 우도와 말도에서 각각 북쪽과 서쪽으로 8㎞쯤 떨어진 섬이지만 ‘알 수 없는 이유’로 대한민국 행정구역상으로 인천시 강화군 서도면 말도리 산97 번지에 편입됐다고 한다.‘함박도’ 관련 논란은

오피니언 | 박종렬 | 2019-10-29

인천시는 지역화폐인 ‘e음카드’의 캐시백 혜택을 시행 7개월여 만에 대폭 축소했다. 그동안 인천시민들에게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카드인데 캐시백 요율이 지난 23일부터 6%에서 3%로 축소돼서 시민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기존의 일반 신용카드 혜택보다 못하다며 e음카드 대신 일반 신용카드를 쓰겠다고 야단들이다. 더불어 e음카드 발급비용과 홍보에 엄청난 예산을 투입하고 혜택은 흐지부지됐다며 인천시 행정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일시적인 실적과 선심성 행정을 위해 무차별적으로 시민을 동원한 졸속 행정이 빚어낸 참사로써 비판받아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10-29

아파트 이름을 ‘월드메르디앙’, ‘힐스테이트’, ‘로얄팰리스’, ‘아크로타워’ 하는 식으로 붙이는게 유행하던 무렵이다. 나이 지긋한 엄마들이 모임을 갖으면서, “아파트 이름이 어려워 아들집 찾아가기도 힘들다”고 푸념을 했다. 그때 한 사람이, 그게 뭐 어렵냐며 영어로 된 아파트 이름을 줄줄이 읊었다. 같이 있던 친구들이 “역시, 이대 나온 여자라 다르네” 해서 웃었다고.우리나라 아파트 이름은 너무 어렵다. 영어를 왜 이렇게 많이 쓰는 건지 지나치다. 근래엔 더 길어졌다. 외국어 단어 두 세개를 나열해 무슨 뜻인지 알 수도 없고 기억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