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6,737건)

늘 바라보며 꿈만 꾸었다. 그림 속 세상!뜯어지는 달력 낱장에는 꽃무릇이 피었다찾아가리라가녀린 연초록 긴 목을 꽃대궁으로 붙들고 천지간에선홍빛으로 흔들리던 구월의 그 숲 속 나는 찾아가리라블랙의 철제 현관문을 밀고 밖으로 나왔다흰 구름 둥둥 떠가는 하늘이 무심하다그 곳은그대로 온통 붉디붉은 꽃무릇 세상넋 놓고 바라보던 시간이 지나고가슴에 품어도 될 만큼 내 눈도 따라 붉어졌을 때타올랐던 붉은 빛이 시나브로 사라지기 시작한다꽃대궁에서 힘없이 툭툭 꽃잎들이 떨어진다세상의 변절은 저 꽃무릇 같은 걸까불타던 선홍빛 향연은 이제뒷모습을 보이

오피니언 | 송소영 | 2020-11-15 19:44

1018년(현종 9) 고려왕조의 수도인 개경(개성)을 중심으로 경기제(京畿制)가 실시되었다. 개경을 둘러싼 13개 주현(시군)의 ‘경기’는 현재 국무총리실격인 상서도성에 직속 되거나, 경기도청 격인 개성부(開城府)에 속해 있었다. 《고려사》 지리지에서는 1390년(공양왕 2)에 경기를 좌도와 우도로 나누어 그 장관인 도관찰출척사(都觀察黜陟使)를 두었고, 해당 수령들의 보좌를 받게 했다고 기록했다. 경기가 좌·우도로 분도(分道)된 것이다. 사방의 근본인 경기에 과전(科田)을 두어 사대부의 경제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였다. 이때 좌·우도

오피니언 | 김성환 | 2020-11-12 20:04

지인들을 만날 때마다 이런 질문을 자주 받곤 한다. “과천시 인구가 얼마나 되나요. 한 30만?”, “원래 7만이다가 지금은 재건축 때문에 6만인데요”, “그렇게 작았나요?”.과천시는 정부청사 덕택에 전국적인 지명도가 있긴 해도 매우 작은 도시다. 관악산과 청계산, 우면산 사이의 분지에 자리 잡은 35.85㎢의 면적에 인구는 6만1천982명으로 경기도내 31개 지자체 중에 30번째다.인근 안양시(55만명), 성남시(94만명)와는 비교하기도 어렵고 의왕시(16만명), 군포시(27만명)에 비해서도 절반 규모다. 인근의 성남과 수원, 안

오피니언 | 김종천 | 2020-11-12 20:04

수원화성은 지난 1997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정조시대 화성 축성공사 당시 석재는 성곽에서 3~7리 떨어진 팔달산과 숙지산, 여기산에서 떠온 돌을 다듬어서 사용했다. 수원화성은 영중추부사 채제공의 주관하에 축성했는데 근대적 성곽 구조를 갖추고 거중기 따위의 기계 장치를 활용하면서 우리나라 성곽 건축 기술사상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축성 당시 돌은 숙지산과 여기산에 각각 2곳, 권동에 1곳 등 모두 5곳에서 채취했다. 공사 중 팔달산에서도 석맥이 발견돼 서성(西城)은 제자리에서 캔돌을 사용했다. 숙지산 돌은 8만1천100덩어

오피니언 | 최원재 문화부장 | 2020-11-12 20:04

세입자의 주거안정을 위해서 도입한 임대차3법이 오히려 전세입자를 불안하게 하고 있는 이유가 뭘까. 우리나라의 독특한 전세시장 생태계와 전세주택 공급처에 대한 구조적 이해가 부족했던 것은 아닐까.전세는 민간시장에서 움직이는 수요공급시스템이다. 정부가 장기전세주택, 전세임대주택 등 일부 전세주택을 공급하지만 그 물량은 매우 적을 뿐만 아니라 주거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공급된다. 전세임대주택도 민간이 보유하고 있는 주택을 대상으로 한다. 결국 전세주택 공급은 민간시장에서 민간임대인의 몫이였다. 재고주택시장에서는 다주택자가 공급해 왔다. 신규

오피니언 | 김덕례 | 2020-11-12 20:04

새 주택임대차보호법 시행으로 부동산 시장이 금방이라도 안정될 것처럼 호언했으나 혼란과 갈등만 커졌다. 집값은 떨어질 줄 모르고 그나마 안정적이던 전월세 시장마저 요동치고 있다. 집주인이 세입자를 내보내려고 수천만원의 뒷돈을 쥐여주는가 하면, 같은 단지 같은 평형 아파트인데도 세입자 계약갱신 여부에 따라 ‘이중 가격’이 형성되면서 부동산 시장도 왜곡되고 있다.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월세상한제를 활용해 5%만 올린 전셋집과 높은 시세대로 신규계약이 체결된 전셋집이 공존하면서 생긴 현상이다.실제 갱신계약과 신규계약 간 전셋값 격차가 최대 2

사설 | 경기일보 | 2020-11-12 20:04

예상대로 곳곳에서 새고 있었다. 복지비가 사취의 대상이 되고 있었다. 경기도가 적발한 부당 수령 사례는 3천794건이다. 사회복지법인ㆍ시설의 보조금 부당 수령이 377건이다. 기초 생활급여 부정 수급은 3천411건이다. 공공임대 주택 소유 위반도 6가구 적발됐다. 사회복지법인ㆍ시설 207개소, 기초생활급여 21만 가구, 공공임대 주택 8천389호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적발 건수도 놀랍지만, 비위 내용에 더 분노하게 된다.복지 시설 대표는 파견 직원과 짜고 근무 날짜를 3배 가까이 부풀렸다. 가짜 근무 서류로 지원금을 받아냈다.

사설 | 경기일보 | 2020-11-12 20:04

When selecting a venue for business conferences, please make certain that its location is ------- and the capacity of its conference rooms is adequate.(A) accessible(B) employable(C) obtainable(D) sustainable정답 (A)해석 사업 회의를 위한 장소를 선정할 때, 접근하기 쉬운 위치에 있고 회의실들의 수용력이 충분한지 확인하여 주십시오.해설 형용사 어휘 문제‘장소를 선정할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11-12 09:52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11-11 21:09

엄연히 대한민국 땅인데도 비무장지대(DMZ) 출입 통제권은 유엔군사령부가 갖고 있다. 안보관광 외 목적으로 비무장지대에 있는 도라전망대, 제3땅굴 등을 출입하려면 ‘유엔사 비무장지대 안보견학 규정’에 따라 유엔사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 규정 때문에 파주시도 DMZ 내 시설물 이용, 유지·보수를 위해 출입할 때 유엔사 승인을 받고 있다. DMZ 안보관광지에서 공연·전시 등 문화행사도 제한을 받는다. 파주시는 지난달 ‘대한민국 땅과 건물에 대한민국 공무원이 출입하는데 일일이 유엔사 허가를 받는다는 게 부당하다’며, 국방부에 유엔사 비

사설 | 경기일보 | 2020-11-11 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