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9,654건)

쥐띠 25, 37, 49, 61, 73, 85세는 자형이 들어 경사와 이익이 있으나 특히 타인과의 시비가 예상되니 남을 탓하기 전에 자기반성을 먼저 하면 액을 면하고 상승 가도를 달릴 수 있는 운세, 직장 고민과 문서문제도 해결되고 행운이 올 운세.1, 2, 3월은 두 갈래 길에서 망설이다가 하늘의 도움을 받는 격으로 일이 순조롭게 풀려 성공의 서광이 비칠 듯.4, 5, 6월은 뜻밖의 시비가 발생하여 해결이 어려워지니 말과 행동이 일치되도록 노력해야 吉한 운세.7, 8, 9월은 온순한 사람이 화를 내는 격이니 애정관계로 주위가 복잡

문화일반 | 경기일보 | 2020-01-01

경기도문화의전당(사장 이우종)이 2020 레퍼토리 시즌제 및 제작극장 돌입에 맞춰 조직개편 및 인사이동을 단행했다. 경기도립예술단의 활동 역량 강화와 대외협력 영역 확대 등이 개편의 주요 골자다. 새로운 경영전략을 마련하고, 중장기 발전방안 모색을 위해 신설본부와 기존조직을 보강했다.우선 사장 직속인 대외협력실에 신규 공기관 대행사업을 이행할 대외협력팀과 마케팅 활성화를 위한 홍보마케팅팀을 구성하고, 언론홍보 확장을 위한 공보팀을 둬 외부와의 소통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예술단 활성화를 위해 예술단본부도 신설했다. 2020 레퍼토리

문화일반 | 정자연 기자 | 2020-01-01

DVD를 시작으로 각종 스트리밍 사이트에 밀려 자취를 감췄지만 비디오는 지난 1990년대까지 우리가 즐길 수 있는 문화거리 중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했다. 비디오를 통해 흔하지 않았던 외국 영화를 볼 수 있었고, 이미 방영이 종료된 드라마나 영화를 다시 볼 수 있어 우리에게 하나의 추억으로 자리 잡았다. 이 같은 비디오를 활용한 예술은 지난 1970년대를 전후해 백남준을 통해 우리 앞에도 나타나게 됐다.지난 197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비디오의 시대를 살아온 우리에게 당시 비디오 아트의 모든 것을 담은 전시

공연·전시 | 권오탁 기자 | 2020-01-01

용인 뮤지엄그라운드는 그래피티를 주 매체로 한 전시 를 오는 12일까지 연다.그래피티의 사전적 정의는 길거리 여기저기 벽면에 낙서처럼 그리거나 페인트를 분무기로 내뿜어서 그리는 그림으로 현대 미술에서는 작가적 개성을 드러내는 매체이자 형식과 내용에 얽매이지 않는 매체로 인식되고 있다.이번 전시는 지난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중반 사이 그래피티 작업을 시작한 아티스트 알타임 죠, 제바, 세미, 켄지 차이의 작품을 선보인다. 이들은 작가의 독자적 해석과 표현방식에 아무런 제한도 두지 않았다.그 예로 알타임

공연·전시 | 권오탁 기자 | 2020-01-01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은 예술인ㆍ예술단체들과 함께 문화예술의 꽃을 피우고자 총 42억원 규모의 ‘2020년 경기도예술진흥사업’ 공모를 시행한다. 올해 공모는 ▲경기예술활동지원 ▲경기예술창작지원 ▲공연장 상주단체육성지원 등 3개 영역이다. 시ㆍ군지역의 전문예술활동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예술창작 활성화를 위한 단계별 지원프로그램의 창작지원을 강화했다.경기예술활동지원은 경기도에 소재(거주)하는 예술가와 예술단체를 대상으로 문학, 시각예술, 공연예술, 전통예술 등 기초예술분야의 전반적인 예술활동을 지원한다. 특히 지역 예술계의 요구를 반

문화일반 | 정자연 기자 | 2020-01-01

겨울 하면 떠오르는 소재 중 하나가 사슴이다. 우리에게 사슴은 동화 을 비롯해 디즈니 애니메이션 를 통해 익숙한 존재다. 더욱이 사슴의 뿔은 해마다 빠져 새것으로 바뀌고 가지가 벌어져 아름다운 모양을 이룬다. 이는 한약재인 녹용으로 쓰이거나 장식품으로 만들어져 연말연시를 상징하는 하나의 오브제로 여겨진다. 이 중 겨울철 사슴은 온순하고 평화로운 이미지를 풍겨 고요한 겨울날 분위기와 잘 맞는다는 평이다.양평군립미술관은 겨울 사슴을 주제로 한 개관 8주년 기념 전시 을 다음달 16일까지 선보인다.야외설

공연·전시 | 권오탁 기자 | 2020-01-01

태양의 계절 - 문형렬마음에 걸릴 것 없는좋은 시절이 있었다 해도이제 문을 열어두고 안녕이라고 하자바람의 경전이여방랑의 꿈들이여모든 덧없는 천사들이여슬픔에 잠긴 그림자에게오랜 시간이 지난 뒤에언젠가 우리 다시 만나면모든 것이 새로워진다고 말하자슬픔이스스로 만들 길로태양의 계절이 찾아온다고《해가 지면 울고 싶다》, 기파랑, 2013한 해가 지고 새해가 밝았다. 이룬 것과 이루지 못한 것의 크기가 달라 마음이 휑하다. 그런 마음이 생기는 것은 이것과 저것의 경계를 구분하여 둘의 차이를 좋고 나쁨으로 비교하는 습성 때문일 것이다. 이루지

문화 | 신종호 | 2020-01-01

독일에 본거지를 두고 전 세계를 순회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오스트리아 빈을 중심으로 우뚝 서 있는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세계의 오케스트라를 주도하는 두 개의 커다란 산맥이다. 이 두 오케스트라는 닮은 듯 서로 다른 개성을 뽐내며 클래식의 최고봉을 향해 달리는 ‘선의의 동반자’이다. 이들이 가는 곳은, 그곳이 어디든 전 좌석 매진이라는 기록을 남기곤 한다. ‘오케스트라의 최고’라는 이들. 바로 지금 그들의 정체를 낱낱이 파헤쳐 보려 한다.베를린 필과 빈 필! 세계적인 악단의 공통점을 살펴보면 이들 모두 유구한 역

문화 | 정승용 | 2019-12-31

파주 갤러리박영은 서정민 작가 개인전을 다음달 31일까지 연다.서 작가는 이번 전시 주제로 ‘상징의 숲’을 제시했다. 그는 10여 년 전부터 한지를 이용한 작업을 해와 붓끝이 아닌 손끝으로 완성된 작품들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다른 예술가가 버린 한지를 튜브형태로 말거나 덮어씌운 채로 제작해 눈길을 모은다. 먼저 붓글씨가 쓰여진 한지들을 여러 겹으로 붙여 단단한 묶음으로 압축하고 각기 다른 방향에서 재단을 한다. 이렇게 절단된 조각들은 화면에 재배치, 재구성되며 독창적인 색감과 질감을 창조한다. 언뜻 보면 나무조각들을 붙

공연·전시 | 권오탁 기자 | 2019-12-31

지역은 시대에 따라 아픔을 머금기도 한다. 미군 폭격의 아픔을 겪은 화성시 매향리는 여전히 그 기억을 머금고 있다. 매향리에 살았던 이들과 여전히 살아가는 이들에게 위로를 주는 전시가 열린다.경기문화재단은 경기만 에코뮤지업 사업으로 내년 2월 23일까지 매향리 스튜디오 현대미술전 전시를 연다.매향리스튜디오는 1968년 마을에 주둔하던 미군과 주민들이 함께 건립한 (구)매향교회 건축물이다. 1984년 새 예배당이 세워진 이후 30년이 넘도록 방치된 교회 건물을 경기만의 역사와 미래가 공존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재생

공연·전시 | 정자연 기자 | 2019-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