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36건)

우려가 현실이 됐다. 정부는 지난 10월 24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동두천 내 주둔한 ‘미2사단 210포병여단’에 잔류 결정을 내렸다.정부가 주민과 약속했던 미군 기지 평택 이전 계획을 일방적으로 파기한 것이다. 이에 따라 반환될 미군 공여지 개발 계획 역시 무위(無違)로 돌아갔다. 지역 민심은 요동쳤다. ‘실망’은 금새 ‘분노

이슈 | 송진의 기자 | 2014-12-01

수능 변별력 문제가 또 다시 도마위에 올랐다. 올해 진행된 ‘201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수학과 영어 영역의 난이도가 지난해보다 쉽게 출제되면서 ‘물수능’ 논란이 일고 있는 것이다.특히, 수준별 A, B형에서 올해 다시 통합형으로 전환된 영어 영역은 역대 최저 수준의 난이도로 평가되면서 만점자 비율이 2012학년도 2.67%를 뛰어넘는 3~4%대가

이슈 | 박수철 기자 | 2014-12-01

삼성전자가 평택 고덕 산업단지에 세계 최대 규모의 차세대 최첨단 반도체 라인을 건설한다.삼성전자는 지난 10월 6일 오전 평택고덕산단 현장사무소에서 ‘삼성전자의 평택고덕산단 조기 가동을 위한 투자 및 지원 협약식’을 갖고 평택고덕산업단지에 15조6천억원을 투자해 첨단 반도체 라인을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삼성전자는 238만㎡규모의 평택고덕산업단지 중

이슈 | 박민수 기자 | 2014-11-01

45억 아시아인의 영원한 화합과 전진을 다짐하는 ‘스포츠 대축제’ 제17회 인천 아시아경기대회(AG)가 지난달 19일 동북아의 허브도시 인천시에서 화려하게 개막돼 16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평화의 물결, 아시아의 미래’를 슬로건으로 내건 이번 인천 AG은 개최국 한국과 북한, 중국, 일본을 비롯,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45개 전 회원국 1만4천여명의

이슈 | 이민우 기자 | 2014-10-01

‘2014 인천 아시아경기대회’(AG) 현장 곳곳에서 활약하는 특별한 자원봉사자들이 대회를 성공으로 이끌어가고 있다.온 가족이 총출동해 자원봉사를 하거나 인천AG를 돕겠다는 일념으로 멀리 타국에서 날아온 자원봉사자들은 평화와 화합의 제전, 인천AG를 만들어가는 숨은 주역이다.박현순씨(50·여) 가족은 그중에서도 특별하다. 온 가족이 호주에 머무는 박현순씨는

이슈 | 김미경 기자 | 2014-10-01

인천아시안게임에는 선수들의 열정과 응원의 열기만 있는 것은 아니다.근대의 중심에 있던 개항의 도시인만큼 자국의 문화는 물론, 타국의 문화도 함께 느낄 수 있는 공간이 많다. 그뿐인가. 볼거리와 함께 먹을거리가 많은 도시 또한 바로 ‘인천’이다. 인천아시안게임을 즈음해 인천의 대표적인 먹을거리를 모아모아 소개한다.7곳의 음식특화거리·14곳의 일반음식거리인천에

이슈 | 이민우 기자 | 2014-10-01

경기도에서 실시된 지방자치단체 사상 최초의 인사청문회가 막이 내렸다.법적인 근거도 없는 상황에서 치러지면서 많은 한계를 보이기도 했던 이번 인사청문회는 지방자치단체 산하 공공기관장 임명 과정이 투명하게 공개됐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가졌다. 최금식 경기도시공사 사장과 임해규 경기개발연구원장, 조창희 경기문화재단 대표이사 등 3명은 인사청문회 관문을 통과하면서

이슈 | 정진욱 기자 | 2014-10-01

6·4 지방선거 연장전+박근혜정부 중간평가새정치연합 수도권은 물론 안방까지 내주고 참패‘김한길·안철수 체제’ 4개월여 만에 막내려‘미니 총선’이라 불릴 만큼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 7·30 재보궐선거가 막을 내렸다.7·30 재보선은 여야가 무승부를 이룬 지난 6·4 지방선거의 연장전이면서 박근혜정부에 대한 중간평가 의미까지 더해졌던 만큼 전국적인 관심을

이슈 | 송우일 기자 | 2014-09-01

대한민국 국군이 위기에 빠졌다. 북한군과 휴전선을 맞대고 있는 우리 국군이 각종 가혹행위와 폭언, 성추행 등 군 내부문제 조차 해결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군 당국은 물론이고 정부와 국회 등에서도 근절방안을 쏟아내고 있지만 도무지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보다 현실성있는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실태와 대책을 살폈다.가혹행위에 멍든

이슈 | 안영국 기자 | 2014-09-01

정부가 41조원 이상의 돈을 풀어 내수 활성화에 나서는 등 경기가 회복될 때까지 거시정책을 확장적으로 운용하기로 했다.또 기업 이익의 가계 유입을 유도하는 근로소득 증대세제, 배당소득 증대세제, 기업소득 환류세제 등 가계소득 증대세제 3대 패키지를 새로 도입한다. 이와 함께 부동산시장 활성화를 위해 주택 금융 규제인 주택담보대출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

이슈 | 최원재 기자 | 2014-09-01